『한』가족

좌석번호 예약해도 원래 좌석번호 받지 못하는 사연 본문

하고하고/항공상식

좌석번호 예약해도 원래 좌석번호 받지 못하는 사연

마래바 2011.06.19 16:00

항공기는 이제 대중 교통수단이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런 우리 교통수단이 되었다.

하지만 다른 교통수단과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좌석번호 배정이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일부 저비용항공사(국내에서는 진에어 정도)를 제외한 대부분 항공사들은 고객들에게 좌석번호를 지정해 제공한다.

예약을 했다는 것과 좌석 예약을 했다는 것, 혹은 좌석번호를 받았다는 것을 종종 헷갈리곤 한다.

일반 이용객 입장에서 항공기를 이용하는 흐름을 보면 다음과 같다.

1. (전화 혹은 인터넷으로) 항공편, 날짜, 시간을 예약한다.
2. 해당 항공편 좌석을 예약한다.
3. 공항에서 탑승권을 받고 짐을 부친다.

한 고객이 카운터를 찾았다.  고객이 소지한 전자항공권 접수증에는 52K 라는 좌석 번호가 선명하다.  이를 잘 알고 있는 고객은 좌석은 이미 배정 받았으니 짐만 부치겠다고 하신다.

하지만 이 고객은 아직 좌석 배정을 받은 상태가 아니다.  아마도 예약과 좌석 예약, 그리고 좌석 배정이라는 단계가 다소 혼란스럽게 하기 때문일 것이다.

간단히 얘기하면 좌석 배정과 짐은 공항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부 저비용항공사를 제외하고는 말이다.  저비용항공의 경우는 다시 다루겠다.)

우선, 예약이라 함은, 항공편을 이용하기 위해 날짜와 항공편 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최근에는 예약과 동시에 고객이 선호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데, 이를 좌석번호 예약이라 부르면 적당할 것이다.  창가 좌석 혹은 복도, 아니면 뒤쪽 좌석 등을 선택할 수 있다.  그래서 이때 좌석 번호도 함께 부여되곤 한다.  위 그림에서 전자항공권 접수증에 나타나 있는 52K 라는 좌석 번호가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이 좌석 번호는 최종 확정된 고객의 좌석 번호는 아니다.  특별한 상황이 없는 한 예약된 좌석을 공항에서 배정하겠다는 얘기다.  즉 좌석 번호가 최종 확정되는 좌석번호 배정은 공항에서 탑승수속 단계에서 이루어진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대개 예약 단계에서 이루어진 좌석번호 예약은 일정한 시점까지 공항에서 최종 확정하여야 유효하도록 하고 있다.  즉, 일정 시점, 예를 들어 탑승수속 마감 1시간 전까지 공항에서 탑승수속을 마쳐야 예약때 안내받은 좌석으로 최종 확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래서 탑승수속 마감 시점이 다 되가는 늦은(?) 시간에 탑승수속을 하게 되면 예약때 안내받은 좌석 번호와 다른 좌석을 배정받을 수도 있게 된다.  예약때 좌석번호를 선택했다고 해도 공항에 늦게 나오면 십중팔구는 원래 좌석과 다른 좌석을 배정받게 된다.

정리하면, 항공권을 예약하고 좌석(번호)을 예약했다고 하더라도, 항공기에 탑승해 앉는 좌석번호가 최종 정해지는 시점은 공항에서 탑승수속할 때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제 항공분야도 날로 변화 발전하고 있다.

요즘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상에서 바로 체크인(탑승수속)을 마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는데, 이때는 인터넷에서 웹체크인을 하거나 스마트폰에서 체크인을 하기 때문에, 공항에서 별도로 탑승수속을 밟을 필요가 없어진다.  부치는 짐만 없다면 바로 항공기에 탑승하면 된다는 얘기다.  저비용항공사들이 대개 이런 절차를 많이 이용한다.  여러 목적이 있긴 하지만 비용절감 효과가 가장 크기 때문이다.

웹체크인을 통해 출력된 좌석번호 배정 탑승권

웹체크인을 통해 출력된 좌석번호 배정 탑승권

하지만 이 경우에도 탑승수속(웹에서든, 공항에서든)이라는 단계가 좌석번호 최종 확정 순간임은 다르지 않다.

예약때 좌석번호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공항에 너무 늦게 나가지는 마시길.. 애초에 선택했던 좌석번호와는 다른 곳에 배정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항공사들이 일정 시점까지만 좌석번호 권리를 인정하는 이유는, 혹시나 공항에 나오지 않을 승객이 선택한 좌석번호 때문에 다른 승객들이 좌석 선택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선호하지 않는 좌석을 배정받았는데 비행기에 타보니 원하던 좌석이 비어있다면 심한 배신감이 들 수도 있다.  좌석번호까지 예약을 하고도 공항에 나오지 않은 다른 승객 때문일 수 있다.)

신고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