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항공기 짐(수하물)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본문

하고하고/항공상식

항공기 짐(수하물)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마래바 2007.04.17 07:40
요즘 우리 아이가 키가 자라나는 것과 비례해서 질문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하늘은 왜 파래?"

"아빠는 왜 남자야?"

참으로 당황스럽지 않을 수 없다.
전혀 궁금하지 않을 것처럼 당연한 진실을 당연하게 받아들이질 않는다.
그런 황당한 질문에 답해 주려면 공부도 참 많이 해야 한다.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빠되기도 힘들다. ^^


이런 것과 마찬가지로 우리가 항공 여행을 하다보면 간혹 당연스러운 게 궁금해질 때가 있다.

세계는 넓고 갈 곳은 많다? ^^

한국에서 어지간한 외국은 단번에 직항하는 항공편이 있으나 아직까지 항공 수요가 많지 않은 곳은 직항은 드물기 때문에 중간에 갈아타고 가야하는 경우가 있다.

내가 가고자 하는 최종 목적지가 만약 스페인의 마드리드(Madrid)라고 한다면 한국에서는 아직 직항편이 없다.
이 경우엔 대개 프랑스의 파리(Paris)나, 독일의 (Frankfrut)를 거쳐 다시 다른 항공편을 이용해 스페인까지 가야하는데, 소지하고 여행하는 짐은 처음 탑승수속하는 첫 항공사에서 마지막 목적지까지 송부한다.
그러면 여행자는 마지막 기착지인 스페인의 마드리드(Madrid)에서 항공기에서 내려 자신이 서울에서 부친(?) 짐을 찾기만 하면 되니 제법 편리하다.

그러면 짐은 어떻게 자동으로 다음 항공사로 연결될까?

그건 다름아닌 처음 위탁한 항공사의 수하물 Tag에는 해당 항공사의 기착지 뿐 아니라 다음 연결 항공사의 도착지까지 기록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처음 서울/파리 구간의 항공사는 해당 수하물을 내려 수하물 Tag에 씌여 있는 다음 연결구간 (파리/마드리드) 항공사에게 연결시켜 준다.

이런 식으로 전 세계 항공사는 이런 원칙대로 항공사 수하물을 연결시키고 있으나, 이는 대부분 국제선간의 연결에 한정된다.

예를 들어 미국 뉴욕에서 한국 인천을 거쳐 부산까지 가야하는 경우에는 미국 뉴욕에서 송부한 짐을 한국 인천공항에서 찾아야 한다. 이렇듯 국내선 구간이 중간에 끼어 있는 경우에는 자동 연결이 되질 않는다.

이렇게 국내선 구간이 자동적으로 연결되지 못하는 다른 이유도 있겠으나 가장 큰 이유는 "세관(Custom)" 문제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세관 통과는 짐 소유주가 직접 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짐(수하물)이 국제선에서 국내선으로 자동적으로 연결되지 않는다. 미국은 물론이고 아시아 여러 국가는 대부분 이렇게 자동 연결 시킬 수가 없다. 다만 유럽에서는 국제선 -> 국내선 수하물 연결 가능한 경우가 많이 있으니 탑승수속 시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사실 간혹 항공사 직원들도 헛갈려 할 때가 있다.)

미국의 경우는 조금 특이해서 다음과 같이 주의할 필요가 있다.
만일 인천 공항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다시 휴스턴으로 이동한다고 할 때 인천 출발 시에 해당 수하물(짐)에는 마지막 목적지가 "휴스턴"이라고 적혀있을 것이다. 그러나 수하물 Tag에 붙어있는 휴스턴이라는 글씨만 보고 "이 짐이 휴스턴까지 자동으로 연결되나 보다" 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꼭 처음 도착지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짐을 찾아 세관 통관을 해야 한다.

이는 미국의 특이한 통관 절차 및 서비스 시스템에 기인한 것으로 절차는 다음과 같다.
미국 처음 도착지인 샌프란시스코에서 승객 본인이 수하물에 대한 세관 통관을 직접하고 세관지역을 통과해 나오면 바로 주변에 그 다음 구간으로 연결할 수 있는 항공사의 수하물 접수 카운터가 있기 때문에 이곳에 자신의 수하물을 올려 놓기만 하면 다음 구간인 휴스턴에서 찾을 수 있게 된다.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국제선 도착지에서 국내선으로의 수하물 자동연결은 불가한 것으로 생각하면 간단할 것이고 유럽 지역은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국가가 있으니 탑승수속 시 필히 자신의 수하물 찾는 공항이 어딘 지 확인을 해야 할 것이다.

다시 총 정리

국제선에서 국제선으로의 수하물 연결은 ?  자동으로 연결되니 마지막 도착지에서 수하물을 찾으면 됨
국제선에서 국내선으로의 수하물 연결은 ? 대부분 국가에서 자동으로 연결 안됨. 따라서 처음 도착지에서 찾아야..
(단, 유럽 지역의 경우에는 국제선에서 국내선으로 연결되는 경우도 있으니 별도 확인이 필요함)


수하물.. 내가 신경 쓴 것만큼 분실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당연한 말씀을 ^^)


참고 !!

RFID
가까운 미래에는 수하물에도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신기술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 RFID는 유통/물류 방면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측되는 기술로 전파를 인식할 수 있는 칩을 수하물에 내장(부착)하여 어느 지역에서건 자동적으로 수하물 관련 정보를 읽어낼 수 있다.
현재 IATA(The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국제항공운송협회)에서도 미래 혁신 과제 중에 하나로 선정하여 항공분야 적용 방안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한다.
그때가 되면 지금보다는 훨씬 수하물 분실사고도 줄어들 전망이며, 분류 자동화 및 검색에 있어 신속화될 것이다.

20 Comments
  • 프로필사진 rince 2007.04.17 09:29 신고 언제 또 해외를 나가게 될지는 모르지만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4.17 13:32 신고 제 경우도 요즘은 여유가 없네요 ㅜ.ㅜ
    푹 쉬면서 놀러가고 싶은데 말이죠.
    정 안되면 다음달에는 인근의 팬션이나 빌려 1박2일 쉬다 올까 합니다.
  • 프로필사진 NoSyu 2007.04.17 11:38 신고 전에 RFID를 한다는 얘기가 나온다는 기사를 보았는데, 아직 안 되었군요.;;
    후에 해외 나갈 때 도움이 될 듯 싶어요.^^
    좋은 고맙습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4.17 13:37 신고 RFID 라는 게 우선 전 세계, 사회적으로 인프라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실행하기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나라들이 제각기 진행하기는 어려운 면이 있지요. 그래서 아마도 IATA같은 국제 기구(?) 들이 나서서 진행하는 것 같습니다. 적어도 항공분야 적용만큼은 말이죠.. 근데 어느 세월에 가능할 지..
  • 프로필사진 불타는여우 2007.04.17 20:04 신고 RFID를 항공 분야에 적용한다면 많은 도움이 되겠지만, 만일 인체에 이식한다면 사생활은 포기해야할 것 같습니다.=_=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4.17 22:51 신고 할 수 있는 분야와 그러면 안되는 곳이 있겠죠? ^^
    예전에 인체에 내장하는 바코드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기도 했었죠.. 실제 적용은 곤란했죠. 사람에게 내장한다는 게.. 윤리적으로나..
  • 프로필사진 일취 2007.04.18 06:53 신고 신경을 써도 분실되는 경우도 있죠 -_-;;;
    특히 미국항공사들이 짐 전혀 다른데로 보내는 거 보면 참.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4.18 08:08 신고 어쩔 수 없이 발생 확율이야 불가피한 거겠죠? ^^
    단 구간 (인천-뉴욕 등)에서는 사실 짐 분실이 별로 없는 편인데, 문제는 연결 구간 (인천-뉴욕-워싱턴 등)에서 주로 많이 발생하더군요.
    아무래도 중간에 사람의 손(?)을 타니 그런 확율도 커지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봉균 2007.06.11 12:56 신고 비행기 탈때마다 드는 생각인데.. 다른건 다 첨단인데
    유독 화물시스템만 쌍팔년도 구식 같다는;;
    진짜 그거 욜라 편하게 개선하는 항공사가있다면 거기만 이용할듯하네요ㅎㅎ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6.11 13:12 신고 실제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물건을 운송해야 하다보니 그런 느낌이 드는 것 같습니다.
    사실 수하물 분류 작업에는 상당한 하이테크 기술이 숨겨져 있습니다. 수하물에 부착된 tag을 자동으로 읽어들여 해당 항공기의 위탁수하물을 한 장소로 모아주거든요. 자동으로..
    물론 벨트에서 항공기로의 수송은 사람의 손을 필요로 합니다만..
    아마도 수하물을 완전자동으로 항공기에 싣게되는 날이 올때까지 당분간은 사람의 손에 의존해야 될 듯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orina 2007.06.14 18:02 신고 저는 2004년에 디트로이트를 경유해서 모 소도시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짐을 중간에 찾아야 하는게 아닌가 해서 안절부절하다가 직원한테 물어보니 그냥 보내준다고 하더라구요. 같은 항공사..라기 보다는 제휴해서 운항하는 구간이었는데 어찌된건지 연결이 되었습니다. 돌아올 때도 그랬구요. 운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6.14 18:13 신고 미국이 원래 처음 도착지에서 세관 Clearence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짐 주인이 직접 챙겨서 나와야 합니다.
    그리고 세관을 거쳐 나오자 마자 다시 짐 부치는 곳이 있어 수하물 짐표가 마지막 구간까지 붙어있는 경우에는 그대로 보내기만 하면 되는데요.

    orina님의 경우에는 다른 사유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리고 돌아오실 때는 당연히 연결됩니다.
    미국내 지방 - 디트로이트 - 서울 이런 구간이라면 세관 Clearence를 지방에서 받거든요.

    방문, 의견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OZ602 2007.06.16 12:54 신고 미국이라도 동일항공사의 국내선으로 환승할 경우에는 도중에 짐을 찾을 필요가 없답니다.
    일전에 UA를 이용해 ICN - SFO - DFW 구간을 이용한 적이 있습니다만, SFO에서
    환승할 때 짐을 다시 찾거나 세관을 통관할 필요없이, 그대로 댈러스 공항까지 이동됩니다. ^^

    물론 이것이 동맹항공사, 혹은 타항공사를 이용할 경우에도 적용되는지는 잘 모르겠군요.
    아울러 별다른 세관시설이 없는 지방 소공항으로 연계될 경우에도 이렇게 도중 수하물 수령 및
    세관통과 없이 다이렉트로 연결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더 알아봐야 싶을 듯 싶네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6.16 13:39 신고 동일 항공사 였던 건가요, 아니면 동일 항공기 였던 건가요?
    같은 항공기라면 가능합니다만.. 다른 항공기라도 수하물이 연결되는 지는 모르겠네요.

    저도 좀더 알아봐야겠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P
  • 프로필사진 million miler 2007.06.24 09:00 신고 좋은 정보 감사 합니다. 그런데 이왕이면 보기로 특정 지역을 사용하실때 보다 현실적으로 설명을 하셔주시면 더 좋을것 같네요. 예를 들면 인천에서 휴스턴은 보통 뉴욕을 거처서 가는것 보다는 주로 서부 (LA, Seattle, 혹은 San Francisco) 를 거처서 가는것 이니...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6.24 09:05 신고 방문 댓글 감사합니다.
    네 보다 현실적으로 고쳐보도록 하겠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해피해피 2008.02.21 15:11 신고 정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Daum 신지식에서 보고 들어왔는데... 이렇게 재미있고 유용한 정보들이 있었다니~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22 15:59 신고 감사합니다 ^^
    자주 들러 주세요 .......
  • 프로필사진 bgs+ 2008.12.17 16:08 신고 저같은 경우에도 OZ-UA로 ICN-SFO-BOS로 연결되는 항공편을 이용했을 때,
    처음엔 그냥 수하물 태그에 둘이 같이 적혀 있길래 자동 연결되나 보다 했는데;;

    SFO에서 입국 심사가 지연되는 바람에 짐 찾는 곳에 좀 늦게 나왔더니 일행들이 짐을 다 찾아놔서 왜 그러지 했는데...ㅎㅎ

    국내선 연결은 그렇군요~~

    환승 터미널로 이동하는 도중에 수하물 recheck 하는 곳이 있더군요~


    근데, 국내선으로 환승해서 그런지, 처음에 수하물 태그 붙이실 때에 인천에서 아시아나 직원분이 interline이라는 초록색 화살표 표시를 붙이시더라구요~ 그게 아마 자동 연결 안되도록 미리 표시해 두는 거겠죠??

    인천에서 check in 할 때 그 직원 분이 실수로 그거 안붙이시길래 말씀드렸더니 다시 붙이시는거 보니깐,, 꽤 중요한 것 같던데..~;;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8 00:14 신고 미국의 경우는 국제선-국내선 한꺼번에 수하물 체크인이 안되죠..
    물론 태그는 붙힙니다만, 국제선으로 미국에 도착해 짐을 찾아 다시 부쳐야 한다는..
    이걸 의외로 모르는 분들이 많아 고생하는 분도 있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