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티스토리 새로운 에디터와 관련 부가 기능들 본문

유용한 정보/티스토리

티스토리 새로운 에디터와 관련 부가 기능들

마래바 2008.07.14 17:38

이글루스와 더불어 국내 블로그 툴 중 포털이 서비스하는 독립 블로그 서비스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티스토리다.  물론 이 한가족 블로그도 티스토리라는 환경에서 서비스 중이다.

금번 새로운 개편을 맞아 베타 테스트 중인데, 이번에는 글쓰기 도구인 에디터와 관련 툴에 대해 살펴본다.

느낌을 말하기에 앞서 불편한 점 한가지를 먼저 짚고 넘어가자.

에디터 메인 화면이 커지고 융통성있게 변하여 상당히 시원하고 넓은 공간에서 글쓰는 즐거움을 갖게 했다.

그런데 블로거 등을 중심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에서 한가지 불편한 점이 눈에 띈다.  일반적으로 글을 쓸 때 한 문장을 입력하고 나면 <엔터> 키를 이용해 줄바꿈을 한다.  이렇게 되면 현재 커서가 위치한 다음 부분이 아래로 밀리면서 줄바꿈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파이어 폭스에서는 커서의 위치가 에디터 화면 제일 아래에 위치해 버린다.

설명이 조금 어려운데, 커서가 해당 글의 제일 아래로 이동한다는 말이 아니라, <엔터> 키를 치면 에디터 화면이 아래로 이동하면서 순간적으로 커서가 화면 제일 아래에 위치한 상태로 바뀌어 버린다는 말이다.

파이어폭스를 주로 사용하는 입장에선 <엔터> 키를 누를 때마다 순간적으로 화면이 아래로 이동해 버려 흠찟 놀라곤 한다.  개선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에디터와 주변 부가 기능들

에디터 아래부분에 파일 첨부, 태그, 공개설정, 트랙백, CCL 등의 기능을 탭(Tab) 형태로 배치해서 비교적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현재 버전에서는 위에서 아래로 각 기능을 단순하게 나열한 정도여서 매번 제일 아랫부분까지 스크롤하지 않으면 안되는 불편한 점도 없지는 않았기 때문에 레이아웃 변경이 내심 반갑다.


또 다른 하나는 오른쪽에는 위치한 사이드 바 형태로 현재는 '작성 중인 글', '정보 첨부', '서식', '플러그인' 등의 기능을 표시해 주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사이드 바에 넣은 기능은 어떤 기준으로 선정된 것인 지 궁금하다.

그저 있는 기능을 오른쪽에 보여주는 것이라면 크게 의미가 없을 것이다.  '작성 중인 글' 목록만 하더라도 글쓰기 에디터 화면에서 필요한 지 의문이다.  일반적으로 작성 중인 글은 글 목록 화면에서 자신이 구상 중인 글의 목록을 확인한다는 측면에서는 대단히 유용하겠지만, 글쓰기 화면에서는 개인적으로는 그다지 효용성이 있다고 하기 어렵다.

또한 '플러그인' 기능도 전체 플러그인을 전체 다 보여줄 것인지 아니면 글쓰기 화면에서 필요한 것만 보여 줄 것인지도 확실치 않은 상태다.

따라서 개인적으로는 에디터 아랫부분해당 글 구조와 직접적 관련이 있는 (현재와 같은) 기능으로 채우는 것이 좋을 것이고, 오른쪽 사이드 바 부분글을 쓸 때 뭔가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이 지원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현재 보여지는 정보 첨부나 서식 등의 기능은 글쓰기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플러그인의 이전 글 넣기 부분도 유용하겠다.  하지만 '작성 중인 글'은 글 목록 부분에서 보여주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베타 테스트 이후 매번 새로운 에디터로 글을 쓰는 입장에서 과거 에디터에 비해 무거운 감을 버릴 수 없다.  센터를 클릭해 화면 표시하는 데도 적잖은 기다림이 필요한 상황이다.  아무리 기능이 졸아진다 하더라도 글을 쓰고 매번 수정하고 또 쓰고 하는 입장에서는 작은 기다림마저 지루하고 짜증스럽게 느껴질 수 있으니 티스토리 개선 팀이 다시한번 고려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하지만 어쩌면 요즘 너무 더워 불쾌지수가 급격히 상승한 것이 더 큰 원인인지 모를 일이긴 하다.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