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햅택2, 무엇이 달라졌나? (외관) 본문

하고하고/새로운것

햅택2, 무엇이 달라졌나? (외관)

마래바 2008.11.05 11:46

휴대전화의 발전 방향이 점차 바뀌고 있는 양상이다.

그 동안 휴대전화의 통신 방법 등에 따른 음성, 데이타 통신의 품질과 관련된 발전이었다면, 최근에는 이런 발전된 인프라를 바탕으로 편의성에 점차 주목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 중의 하나가 그동안 PDA 등의 기기에서 주로 사용되던 '터치' 기능을 휴대전화에도 도입하기 시작했다.  LG의 터치폰이 그랬고, 삼성의 햅틱 등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애초에는 키보드나 버튼을 이용하는 기존 습관 때문에 불편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세몰이하고 있다.  햅틱1의 성공(?)에 힘입어 삼성은 햅틱2를 시장에 내 놓았다.

조만간 애플의 아이폰이나 삼성의 옴니아 등도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여, 바야흐로 휴대전화 시장은 '만지는' 감성을 시장 전쟁에 끌어들임으로써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가게 될 것이다.

엊그제 햅틱2가 집에 도착했다.  우여곡절 끝에 예정보다 2주 가량 늦게 받은 셈이다.  새로운 걸 좋아하고 성격이 조금 급한 편이라 그런지 조바심이 더했다.

받아서 포장을 꺼내자 이전 햅틱1과는 사뭇 다른 포장...


소위 프리미업급 휴대전화라고 했던 이전 햅틱1 제품은 다른 일반 휴대전화와 전혀 차별성을 찾기 어려웠다.  적어도 제품 포장이라는 첫인상 측면에서는 말이다.   물론 이번 햅틱2가 정말 명품을 담은 듯하게 고급스러운 포장은 아니지만 적어도 이전 모델에 비해 첫인상이 나쁜 편은 아니다.

어떤 제품을 구입했을 때 제품을 담은 포장도 함께 보관하는 사람들도 상당 수 있다.  매뉴얼이나, 기타 악세사리 보관하기도 마땅치 않을 뿐더러, 포장 자체도 제품의 일부로 여기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이번 햅틱2 포장은 100% 만족은 아니지만, 이전보다 고급화되어 흡족하다.

전체 내용물을 다 꺼내고 찍어 본 모습이다.  한가지 특이한 점은 사용설명서가 무지(?)하게 얇다는 점이다.  세부 사용설명서는 아니고 간단하게 그림 위주로 사용법을 설명한 간이 설명서라고 할 수 있다.

터치폰을 사용하기 전에는 휴대전화에 케이스나 스킨을 입혀 사용하지는 않았다.  사용하기 불편하기도 할 뿐더러 휴대전화 크기도 왠지 커지는 듯해 선호하는 편이 아니었는데, 터치 스크린인 햅틱은 왠지 케이스가 필요할 듯 했다.

햅틱은 휴대전화에 직접 씌우는 케이스가 아닌 지갑형 케이스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햅틱1 때도 제공했지만 당시 케이스는 휴대전화 고리 방향과 맞지 않아 오른손잡이인 내게는 다소 불편했다. 그러나 이번 햅틱2에서 제공하는 케이스는 위에서 아래로 넣는 형식이어서 휴대전화 고리 방향과는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다소 편해졌다.

햅틱1과 2의 모습이다.  햅틱1이 짙은 검정색이었다면, 햅틱2는 회색 계통이다.  개인적으로는 짙은 검정색을 선호하는 편이어서 그런지 다소 어색하다.  햅틱2는 1에 비해 크기가 조금 작은 듯하다.  그리고 각 모서리도 1에 비해 훨씬 둥글둥글하다.


햅틱1과 비교했을 때 햅틱2는 폭은 약간 커지고, 길이는 조금 짧아졌다.  손에 쥐는 느낌은 햅틱2가 더 나은 느낌이다.  햅틱1은 다소 길다는 느낌이 있어 왠지 길다란 막대기를 손에 쥔 느낌이었는데, 햅틱2는 PDA를 쥔 느낌이라고 할까?

배터리는 기존 햅틱1에 비해 크기가 작아졌다.  따라서 햅틱1 배터리와는 호환하여 사용할 수 없다.  대신 충전용 케이스를 제공하는데, 뚜껑 여닫이가 아닌 슬라이딩 방식으로 열고 닫게 되어 있다. (각각 블랙잭, 햅틱2용 배터리 팩)

휴대전화 뒷면 뚜껑도 바뀌었다.  재질은 비슷한 강화 플라스틱인데, 햅틱2는 물결(?) 무늬 같이 되어 있어 긁힘에 조금 더 강할 것으로 보인다.

뒤 뚜껑을 열어봤다.

USIM 카드 넣는 곳이나, 외장 메모리 삽입장치는 햅틱1과 유사하나, 배터리 위치가 위, 아래 뒤바뀌어 그 위치도 함께 뒤바뀌어 있다.

흥분된 마음을 가다듬고 기존에 가지고 있던 USIM 카드를 넣고 전원을 넣었다.  부팅 잘 되나 싶더니, 개통이 필요한 장비라고 나온다.  아!  맞다.  기기 개통을 했어야 했지.. 바보.. ㅠ.ㅜ;;

(그 길로 얼른 자전거를 타고 판매 대리점으로 달려가 기기 개통을 요구했지만, 안된다는 대답 뿐이었다.  이상하다 지난 번 햅틱1을 개통할 때는 분명히 일반 대리점에서도 가능했었는데...   하는 수 없이 직영 대리점으로 달려가 기기 개통을 하고 돌아왔다.

그곳 대리점 직원이 이상하다는 눈으로 쳐다본다.  '이 사람은 휴대전화 공기기를 어디서 구했길래, 기기 개통만 해달라고 하나?' 하는 듯한 눈빛이었다.   "아 ! 네~, 테스트용으로 받은 겁니다.  USIM 바꿔가면서 사용할 거니까 이전 휴대전화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라고 해 주었다.)

그 밖에 외관상 달라진 점이라고 한다면, DMB용 안테나가 내장에서 외장으로 바뀌었다.  스타일러스 겸 안테나를 제공하는데, 사용해보니 실내에서는 다소 방송 잡기가 힘들다.  물론 안테나를 장착하면 잘 잡기는 하나, 매번 안테나를 장착해야 하는 것은 다소 불편해 보인다.

그리고 전원 버튼이 햅틱1은 PDA처럼 본체 상단 윗면에 있었으나, 햅틱2는 다시 휴대전화 고유의 형태로 돌아왔다.  하단전면 우측 버튼이 전원버튼이다.  물론 전화 끊기 버튼이기도 하다.

또 한가지는 터치 스크린인지라 화면 Hold 버튼이 있는데, 기존엔 본체 우측 측면에 있었던 것이 좌측 측면으로 이동했다.  왜 이동했는 지는 ...  아마도 오른손잡이를 위한 것은 아니었을까 하는 추측만..

또 한가지 중요한 변경 사항은 충전이나 PC 연결을 위해 사용되는 아답타의 구조가 바뀌었다.  기존에도 표준 24핀 형태를 사용한 것은 아니었지만, 그나마 삼성 휴대전화에서 사용되는 아답타 형태도 새롭게 바뀌었다.  매번 사용하면서 궁금한 점이다.  왜 충전 아답타는 표준을 사용하지 않는 걸까?  게다가 그것마저 자꾸 바꾸니 급할 때는 아답타가 없어 곤란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햅틱2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변화된 것 중의 하나가 카메라 기능이다.  500만 화소로 고급화되었다는데, 어느 정도 품질을 보여줄런 지 사뭇 궁금하다.  다음 편은 카메라다.  과연 휴대전화 카메라가 일반 카메라를 어느정도 대체할 수 있을까?



신고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