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미국 무비자(No-Visa) 여행과 전자여행허가(ESTA) 절차는? 본문

하고하고/항공상식

미국 무비자(No-Visa) 여행과 전자여행허가(ESTA) 절차는?

마래바 2008.11.17 17:00

드디어 미국을 비자없이 여행하는 날이 왔다.

오늘(2008.11.17)부터 한국인에 대해 미국을 비자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맺은 협정이 발효된 것이다.  오늘부터는 약간의 조건만 갖추면 미국 비자를 받지 않고도 최대 90일까지 여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 동안 대표적 불평등 관계로 지목되어온 미국 비자에 대해 그 빗장이 열린 것이다.

원래 비자(VISA, 사증)라는 것이 상대방 국가를 입국해도 좋다는 허가로서, 각 국가간 상호호혜 원칙에 의해 운영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무슨 말인고 하니, A라는 나라에서 B 나라 국민을 비자 없이 입국시킨다면 그 B 나라도 또한 A 나라 국민을 비자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원칙이 국가간 경제 수준이나 힘의 논리로 인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었다.  그 대표적인 국가가 미국과 일본인데, 우리나라가 일본 국민을 한국에 무비자(NO-VISA)로 입국 가능하게 한 시점이 1988년 올림픽을 기점으로 했지만, 일본이 한국 국민을 무비자로 받아들이기 시작한 것은 불과 4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즉 십수년을 한국인은 일본 방문 시 비자가 필요했고, 일본인은 한국 방문 시 비자가 필요없었던 불균형이 지속되어 왔던 것이다.

이렇게 기다려서.. (이미지: 중앙일보)

이렇게 기다려서.. (이미지: 중앙일보)

이렇게 창구에 늘어서 인터뷰를 해야 받을 수 있었던 미국 비자

이렇게 창구에 늘어서 인터뷰를 해야 받을 수 있었던 미국 비자

이제 마지막 남은 나라가 미국이었는데, 드디어 미국도 한국인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인은 그 동안 한국을 비자없이 드나들 수 있었다.  그렇지만 한국인은 미국을 무비자로?  No,

이에 대해 불만과 비난은 많았지만, 미국은 미국 나름대로 불법 밀입국자들로 인해 골머리를 썩어왔던 터라 자국의 경제 규모와 비슷한 선진국 (27개국) 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는 비자를 요구해왔던 것이다.

그런데 이번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 (VWP, Visa Waiver Program) 에 새로 한국을 포함한 7개 국가가 포함되어 총 34개 나라가 미국을 비자없이 드나들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이번 비자면제프로그램은 기존과는 달리 사전 허가를 받는 전자여행허가(ESTA, 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라는 절차가 필요한 것이라, 실물 비자 대신 전자 비자로 바꾸기만 한 것 아니냐는 비아냥 소리도 듣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기존 실물 비자를 받기 위해 비용이나, 시간이 낭비되었던 것에 비하면, 설사 그것이 전자 비자라 할 지라도 훨씬 편리해지고 간단해진 것만은 틀림없다.  게다가 현재도 이미 호주 등 일부 나라에서는 전자비자를 이용하고 있는 점을 볼 때 비난만을 할 것은 아니라고 할 것이다.

또한 이 ESTA 절차는 새로 가입된 7개국 뿐 아니라, 영국, 일본 등 기존 27개국도 내년 (2009년) 1월 12일부터는 시행해야 하는 것이므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규 가입국에 대한 차별은 아니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미국을 비자없이 여행하기 위한 필수 조건


그럼 VWP 자격으로 미국을 비자없이 입국하기 위해 필요한 요건은 무엇일까?

가장 우선, 여권은 전자여권 (e-Passport) 이어야 한다.  이미 우리나라도 지난 8월 25일 이후부터는 전자여권으로만 여권을 발급하고 있다.

전자여권 외형을 보면 겉표지에 ICAO 표준 전자여권 로고가 있으며, 여권번호로 기존 (영문 2자리 + 숫자7자리, SM1234567)과는 달리 영문 1자리 + 숫자 8자리(C12345678)로 표기된다고 한다.

이 전자여권은 기존과는 달리 대리 발급은 불가능하며 본인이 직접 신청하고 발급받아야 한다.  물론 18세 미만의 청소년은 가족 등이 대리 신청할 수 있다.  (기존 여행사들이 여권, 비자 발급을 대행하는 수수료도 꽤 됐는데, 이번 전자여권과 미국 노비자 시행으로 다소 수입이 감소하지 않을까? 싶다 ^^;;)  발급 수수료는 10년 복수여권은 55,000원, 5년 복수여권은 47,000원이다.

현재 150여개 이상의 발급기관(시, 군, 구청)에서 발급하고 있으며, 외교통상부 해외안전여행사이트(www.0404.go.kr)를 통해 세부 발급기관을 확인할 수 있다.


전자여권 다음으로 필요한 것은 미국 ESTA (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sation) 승인을 받는 것이다.

ESTA 는 미국을 여행하려고 하는 당사자가 직접 ESTA 웹싸이트에 접속하여 신원, 여권 및 기타 질의응답 사항을 입력하면, CBP(Customs and Border Protection)의 여행 허가 여부 심사를 통해 결과를 취득할 수 있게 된다.

신청 후 약 10분 정도면 그 결과를 알 수 있다.  현재는 무료지만 나중에 유료화할 계획도 있다고 한다.

CBP 심사 결과는 승인(Authorization Approved), 보류(Authorization Pending), 불가(Travel Not Authorized) 3가지 유형으로 표출되는데, 신청자의 거의 대부분(99% 이상)은 승인을 획득하게 된다.

보류는 재심사가 필요한 사항으로 72시간 내에 심사 결과를 받게 되며, 불가는 VWP 자격으로는 여행이 불가한 바, 미국 대사관에서 직접 실물 비자를 받아야 하는 것임을 나타낸다.

따라서 혹시 보류 가능성도 있으니, 여행 출발 72시간 이전에 신청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승인(Authorization Approved)을 취득하게 되면 2년 동안 자격이 유지된다.






 미국 ESTA 승인 신청 방법


미국 실물 비자를 획득하는 대신, 신청하는 일종의 허가절차로 여기서 획득한 승인은 비자의 기능을 대체한다고 할 수 있다.


> Step 1 :  신청서 작성 단계

ESTA 웹싸이트를 접속한다.  https://esta.cbp.dhs.gov


아래 신원 정보, 여행 정보 및 각종 질의서에 대해 작성 기입한다.


> Step 2 : 작성된 신청서 송부

> Step 3 : 신청 번호 획득

> Step 4 : 신청 결과 확인

신청번호로 심의결과를 확인하여 승인 (Authorization Approved) 판정이 나왔다면, 그 승인 내용을 인쇄해 지참하여 항공기 탑승수속 시 여권과 함께 제출해야 한다.

< 승인 내용 샘플 >

이미지 : 대한항공 홈페이지

이미지 : 대한항공 홈페이지


위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승인은 대개 10분 이내에, 보류는 72시간 이내에 확인 가능하다.  만약 불가 결과를 통보받았을 때는 미국 대사관에서 직접 실물 비자를 신청해 획득하여야 한다.

예전 글에서도 언급한 바 있지만, 과거 미국에서 장기 불법 체류를 했거나 미국 내에서의 범죄 사실이 있는 경우에는 이 ESTA 절차에서 보류 내지는 불가 판정이 나올 확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항공상식] 체류기간 초과, 美 입국 거절 (2007/12/20)

예전에는 이미 미국 비자를 소지한 사람이 미국에서 종종 입국거절되는 경우가 발생하곤 했는데, 위와 같은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나, ESTA 절차를 거치된 이제부터는 미국으로 출발하기도 전에 입국 가능여부를 판단하게 되는 셈이다.

아, 한가지 주의할 것은 이 ESTA 절차를 거쳐서 획득한 입국 허가는 그 목적이 90일 이내의 여행인 경우에만 해당된다.  취업이라든가, 학업 목적 등에 의한 입국은 별도의 실물 비자를 취득해야 한다.

그리고 미국 입국 시에는 한국으로 되돌아오거나 다른 제 3국으로 여행할 수 있는 항공권 (혹은 배표) 과 적합한 서류(여권, 제 3국 비자 등) 이 있어야 함을 주의해야 한다. 이는 기존 실물 비자 시에도 적용되던 규정이므로 크게 달라진 부분은 아니지만 말이다.


정리해 보면....

미국 무비자(No-Visa) 여행을 위해서는..

전자 여권을 소지해야 하고, 적어도 미국 출발 72시간 이전에 전자여행허가(ESTA)를 신청해 승인을 얻어야 한다.  이 전자여행허가(ESTA)는 이곳(https://esta.cbp.dhs.gov)을 접속해 신청서를 작성한다.

승인받은 승인내용을 출력해 여권과 함께 소지하면 된다. (항공기 탑승수속 시 제출)

그리고 미국 입국 시에는 반드시 미국을 나오는 항공권과 관련 서류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최장 90일까지 미국 체류가 가능하다.


신고
31 Comments
  • 프로필사진 푸른곰 2008.11.17 18:49 신고 쓸데없이 ESTA만 먼저 신청했는데요 말씀하신대로 문제만 없다면 10분이 아니라 버튼 누른지 10초안에 승인이 뜹니다. 버튼만 누르면 바로 나와요 파팟! 하고. 문제는 보류나 거절됐을때군요.

    하지만 실망하지 마세요. 비자 신청을 해야하는 경우도 예전에 비해서 서류가 매우 간소화되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7 22:00 신고 저도 신청 해보려고 했습니다만, 여권도 일반여권이고 해서 아직 보류 중입니다. ^^
  • 프로필사진 푸른곰 2008.11.17 22:10 신고 저는 그냥 새로운것 신기한거라면 사죽을 못써서 올해 만든 사진전사여권에 VOID 천공 뚫고; 전자여권 발급 개시하자마자 발급받았죠 허허. ESTA도 11월초에 ㅡㅡ;

    사족. ESTA 신청시에 바로 항공편이나 체재 정보를 입력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전에 언제든 신청해뒀다 번호를 입력한 뒤 실제 미국 입국전에 고쳐 입력해도 됩니다. 딱히 저걸 입력해놓는다고 검증하는것같진 않지만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7 22:12 신고 네 맞습니다.
    그 항목은 필수항목이 아니더군요.. ^^
  • 프로필사진 극악 2008.11.17 19:59 신고 신청이 인터넷으로 영문으로만 되있다보니, 나이든분들이 많이 불편하다는 기사가 있더군요... 무비자대신 국내범죄자정보를 공유한다는게 꺼림칙 하기도 하다던... 그래도 깐깐했던 비자발급이 간편해진건 좋은일인듯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7 22:02 신고 저도 지금까지 4번 미국 비자 신청했었는데, 2번은 여행사 통해서 2번은 직접 했습니다.
    워낙에 갖추어야 할 서류가 많아 보통 골치가 아픈게 아니었습니다. 웬 소득 증명에다 각종 서류는 지금 생각해도 머리가 아픈 것 같습니다.

    그런 불편이 줄어든 것만으로도 많이 개선된 거죠.. ^^
  • 프로필사진 푸른곰 2008.11.17 22:04 신고 대신 우리나라 입장에서도 아동성범죄자가 아무렇지 않게 우리나라에 와서 애들 가르친다거나 하는 일은 없어지지 않을까요;

    한글 서비스도 조만간 지원된다고 하니까요. 당분간 조력을 얻으시면 될겁니다. 기존 비자 신청서(DS-156/157)에 비하면 뭐 아주 심플하니까요. 대신 쓰는 입장에서도 훨씬 쉬울겁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7 22:14 신고 우리나라에도 미국이든 어디든 그 국적에 상관없이 ESTA 비슷한 제도를 실시해야 한다고 봅니다.

    비자면제가 되어있다보니 소위 '개나소나' 다 들어오거든요..
    그 사람에게 범죄 기록이 있었는 지 확인도 못하고 말입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2008.11.17 20:51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7 22:02 신고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변성탱이 2008.11.17 22:45 신고 예전에 호김심에 미국어떻게 가나 알아봤을땐 비자발급힘들겠구나 햇는데 간편해진거 같네요. 그래도 뉴스에 보도 된것처럼 90일이상체류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줄을.. 줄도 많이 줄어들려나..ㅎㅎ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8 00:15 신고 아무래도 줄은 거의 없어지지 않을까 싶어요..
    대부분은 일반 방문 비자 신청자들이었으니까요.. ^^
  • 프로필사진 김치군 2008.11.18 01:50 신고 아직 4년은 더 미국비자 받아놓은걸로 다닐 수 있겠군요 ㅎㅎ..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8 12:27 신고 저도 아직 얼마간 남아있습니다.
    그때 전자여권으로 바꿔야 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8 12:26 신고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한번 꾸욱~ ^^;)
    그런데, 기존에 미국 비자를 갖고 있던 사람들은 기한 만료될 때까지는 구 여권 + 비자 조합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인지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8 12:28 신고 챨리님~~
    네, 기존의 여권과 비자는 만료시까지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요시토시 2008.11.18 13:05 신고 제 여권이 전자여권이었는지 어떤지 모르겠내요. (^^);;
    시기를 보면 전자일 것 같기도 하구 말이죠~ 음음~

    이제 미국 대사관의 그 거만한 이들을 안 봐도 된다니 속이 다 시원하내요!

    그 지저분한 꼴을 봐가며 비자 받아놨던게 억울해지려고 하고 있습니다. ( =ㅂ=);;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8 14:01 신고 저도 몇번 경험이 있는데, 왠지 구걸하는 것 같고 기분이 그랬죠..
    그런 상황 겪지 않아도 된다는 데 의의가 있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 프로필사진 장난꾸러기 2008.11.18 20:33 신고 2004년도에 업무상 필요해서 B1/B2(관광) 받아놓았었습니다.
    4월임에도 불구하고 꽤 추운 날씨속에서 3시간여 가까이 기다
    렸다가 정작 인터뷰는 15초만에 끝나서 너무 허무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 궁금증이 생기네요. 전자비자의 최대체류기간이 3개월인데
    그럼 실물비자로 가면 원래대로 최대 6개월까지 받을수 있으려나요??

    이번에 나온 전자여권을 살펴보니 겉표지가 빳빳해지고 증명
    사진 부분이 겉표지와 분리되어 있더군요. 예전 살색 사증을 사
    용하던 여권은 입출국시 바에 긁어댈때마다 덜렁거려 결국은
    사진부분 페이지가 떨어져나가는 사태가 많이 발생해서 (20일
    예정 남미출장이었는데 미국 경유후 멕시코 입국심사 끝내자마자
    사진부분 표지가 떨어져나가 심히 당황하다가 양면테잎과 순간접착제로
    교묘히 붙여 나머지 국가들을 은근슬쩍 통과하고 마지막엔 미국까지
    패스했던 기억이...ㅋㅋㅋ)거렸었고, 새로 보완된 여권은 겉표지 부분
    안쪽에 사진부분 페이지가 함께 부착되어 있어서 (대부분 나라의 여권들이
    이런 방식을 채용) 안정감이 있었는데, 겉표지와 사진부분 페이지가
    분리되어있는 이번 전자여권은 어떨지...

    아무튼 불경기로 인해 교민사회가 많이 침체되어있을텐데 이번 무비자를
    통해 미국내 한인사회가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길 바랍니다.

    p.s - 하지만 비자를 담보로 우리나라 사람들의 개인
    정보를 지네 맘대로 빼가는 건 왠지 찜찜하다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18 20:46 신고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말씀하신 부분 중에 체류기간은 전적으로 입국심사관 판단 몫입니다.
    설사 90일 체류기간이라고 하더라도 심사해 30일을 내릴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우리나라 여권 겉표지와 신분이 들어간 페이지가 구분된 것은 우리나라 사람들의 성향과도 관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여권을 지갑 형태의 케이스로 감싸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겉표지에 신분 내용이 들어가 있는 경우는 매번 케이스에서 해당 페이지를 빼 내야 하거든요.
    그러다 보니 겉표지와 신분페이지를 구분한게 아닌가 하는 순전히 개인적인 추측을 해 봅니다. ㅋㅋ

    내년 1월부터는 기존에 무비자 혜택을 받던 국가들에게까지 전자여행허가가 적용된다고 하네요..
    억울함이 좀 덜 하려나요? ^^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Relier 2008.11.20 08:37 신고 우아~ 대단하네요.
    저는 순간접착제로 살짝 붙였다가 여권 위조범으로 몰려
    마카오 이민국에 구류되었었는데...ㅠ
    이런 사실 밝혀지면 제 주변에 흥분할 사람 더러 있어서 아직 입도 뻥긋 안해왔는데~
    귀국해서 출입국사무소에 문의하니 우리나라는 전산이 잘 되어 여권에 문제가 있더라도 조회해서 해결하지만 그렇지 않은 곳들을 다닐때는 조심해야한다고 귀띔하더군요. 님은 운이 정말 좋으셨던듯~ㅋ
  • 프로필사진 도깨비뉴스 2008.11.25 11:11 신고 무비자(No-Visa) 여행과 전자여행허가(ESTA) 절차는? 제목의 글 도깨비에서 퍼갑니다^^
    미쿡한번 가보고 싶은데... 언제 한번 가게 될지 ㅠㅠ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25 12:10 신고 네,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 프로필사진 강한돌 2008.11.26 18:40 신고 글을 잘 읽었습니다.
    감사의 의미에서 특이하다면 특이한 케이스인 저의 신청경험을 요약해 드립니다.

    저는 12년전인 1996쯤 비자를 거부받은바 있습니다. 제 나이 딱 30살였죠.
    정확한 이유는 사실 저도 모릅니다.
    짐작으로는 아마도 재정상태나 직장의 불안정성이 그 이유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직을 해서 겨우 4개월 정도 지난후였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에 미국 갈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가
    이번에 사업차 미국에 갈 일이 생겼습니다.
    개인사업한지 1년 4개월가량 됐고요. 부끄럽게도 소득이 변변치 않습니다. 요즘은 더 어렵고요.

    비자거절 경력, 현재의 소득상태를 보면 전자여행허가를 얻기는 힘들다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전자여행 허가신청서에는 비자거절 경력이 있는지 체크하는 란이 있어서 더 그렇고요.
    10년 이상된 과거경력은 데이터베이스를 기록되지 않는다면, 거절경력란에 No로 체크해도 될텐데
    도무지 과거경력을 어느기간까지 보관, 조회하는지 알 수가 없고 또 양심상 거짓으로 작성하는게 꺼려져서
    12년전의 비자거절 경력란에 솔직하게 적었습니다. 1996년에 주한미국대사관에서 거절됐었다고...

    거절을 각오하고 솔직하게 쓴 결과
    예상외로 "Authorization Pending"이 결과로 나오더군요. 말 그대로 "보류"죠.
    그리고 하루지나 혹시나 하여 신청번호, 생년월일, 전자여권번호를 입력하고 조회해보니
    예상외로 "Authorization Approved"로 나왔습니다.

    12년전이나 지금이나 재정상태나 소득수준을 보면 달라진건 거의 없는데 승인을 받으니 좀 이상하긴 합니다. 예전처럼 미대사관에서 인터뷰 받았다면 과연 비자를 받았을까 의심스러울 지경인데...

    뭐...어쨌든, 승인받았으니 계획대로 여행겸 출장은 갈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만
    혹시 미국공항에서 입국거절 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긴 있습니다. 미국은 처음이라서요.

    여하튼, 저와 비슷한 비자관련 경험이 있는 분들이 있다면 참고 하시라고 글 좀 남깁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1.26 19:44 신고 어이크 경험담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나라를 무비자 국가로 가입시키면서 개개인의 신용을 대신해 국가 신용을 보는 것이겠지요..
    그래서 신청자가 가난하던 부자던 상관없이 대한민국의 이름을 가지고 승인여부를 결정하겠지요.
    다만 미국 내에서 범죄 사실 등이 있으면 거절되겠지요.
    아마 처음 보류로 나온 것은 솔직한 거절경력 답변 때문이었겠지요..

    늘 건강하시고, 즐겁게 여행하세요 ^^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음.. 2009.04.07 08:18 신고 개인적으로는 e-visa에 대해 부정적입니다. 단기 체류 목적의 관광객들에게는 아주 좋은 제도 이겠지요. 하지만..대부분이 소비성 방문일겁니다. 실물 비자의 경우, 현지에서 바꾸기 쉬웠다는 장점이 있었지요. 한국에서의 비자 신청의 절반도 되지 않는 서류와 노력 시간들...하지만..이제는 하다못해 학교를 선택하려해도 들어가서 실제 보고 정한다음 다시 나오는...이래저래 피곤하게 생겼습니다. 차라리 관광비자 힘들게 받고..들어가서 자기 목적에 맞는 비자를 선택하는게 더 나을듯 합니다. 허울뿐인 단순 체류 비자...누구를 위한건지..정말 모르시겠습니까?..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9.04.09 01:43 신고 그러신가요? 음...
    점차 사회가 전자, 시스템 식으로 바뀌는 과정에 있어서 이런 e-Visa 같은 방식으로의 전환은 어쩔 수 없어 보이네요.
  • 프로필사진 궁금한게,, 2009.12.28 19:41 신고 궁금한게 있습니다.
    기소면제를 받은적이 있습니까? 라는 물음이 가장 마지막 질문인데요,,
    이건 예 / 아니오 어디에 체크를 해야하는거죠?

    잘 몰라서 섣불리 신청을 못하겠더라구요,
    검색 중에 좋은 정보를 주셔서 이렇게 질문 드립니다..

    답변 부탁드릴께요~ 감사드려요 ^^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9.12.29 10:39 신고 아니오가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미국 쪽 질문들 중에 Yes 를 선택하면 뭔가 문제 있는 게 되어 버리니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waterbury 2012.11.22 01:49 신고 안녕하세요. 나는 구글을 사용하여 블로그를 발견했습니다. 이 매우 잘 작성된 기사입니다. 제가 즐겨 찾기하고 유용한 정보의 자세한 내용을 반환해야합니다 수 있습니다. 게시물에 대한 감사합니다. 확실히 반환합니다.
  • 프로필사진 2013.08.07 08:18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