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터치폰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역할은? 본문

하고하고/새로운것

터치폰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역할은?

마래바 2008.12.10 09:45

개인적으로는 PDA 라는 기계를 즐겨 사용하는 편이다.  말그대로 디지털 개인비서(Personal Digital Assistant)라고 할만한 도구다.

2000년, 셀빅이라는 국산 PDA 를 구입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당시 시장에 출시되어 인기를 얻기 시작한 팜OS를 기반으로 팜 (Palm) PDA를 벤치마킹해 만든 국산 PDA 였다.  개념도 비슷하고 사용방법도 유사해 초기 출시에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나, 후속 제품의 잘못된 방향성과 디지털 흐름을 제대로 읽지못해 팜OS 와 마찬가지로 시장에서 퇴출되고 말았다.

국산 PDA 였던 셀빅

국산 PDA 였던 셀빅

PDA라는 제품류를 즐겨 사용하는 입장에선 여러 PDA 제품(셀빅, 팜, 클리에 등)을 거쳐 현재 블랙잭(Blackjack)이라는 스마트폰에 정착한 상태다.  벌써 8년이나 지났다.

스마트폰이라는 것이 휴대전화 기능을 위주로 PDA 기능을 더한 컨셉이다.  아무래도 일반 휴대전화에 비해서는 복잡하기 때문에 손에 익기까지는 적지않은 시간이 걸리기도 했다.

그동안의 개인적인 선호와는 상관없이 국내에서는 아직 이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되지는 않은 상태다.  아무래도 일반 휴대전화에 비해서는 복잡하기 때문이다.

PDA 라는 도구가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스마트폰이 두가지 휴대기기를 하나로 단순화시켜주는 유용한 도구가 되겠지만, PDA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에겐 스마트폰이라는 것이 남의 얘기처럼 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터치폰(Touch Phone)의 등장은 스마트폰의 가능성을 점쳐볼 기회를 열었다는 데 의의를 둘 수 있을 것 같다.  PDA 라는 기기의 UI (User Interface) 는 스크린 터치다.  버튼을 이용해 화면 안의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화면을 직접 건드려가며 작업하는 것이 특징이다.



 터치폰의 등장은 새로운 환경으로의 초대?


기존 휴대전화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에 접근하기 힘들어 하는 부분 중의 하나도 이런 터치 기능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스마트폰이 가지는 PDA 기능 (어플 설치와 활용 등) 에 대해 친숙해지기 어려운 부분도 있겠으나 가장 기본적인 UI 부분에서 터치폰의 등장은 스마튼폰의 낯설음을 해소시킬 수 있는 포인트가 된다 할 수 있을 것이다.

LG의 터치폰을 비록해 삼성의 햅틱의 등장은 그동안 PDA, 스마트폰을 사용해 온 내게는 그다지 낯설지 않은 UI 라고 할 수 있다.  아니 오히려 친숙한 UI 를 가진 휴대전화를 접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했다.

햅틱 휴대전화는 손가락으로 눌러가며 전화걸고, 문자 입력에 있어서도 단순히 버튼 뿐 아니라, 글씨를 직접 그려 넣으면 문자로 인식하는 PDA 기능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이런 점에서는 오히려 그동안의 스마트폰 보다는 PDA폰과 유사한 면을 보여준다 하겠다.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들은 MS 가 그동안 스마트폰 OS 와 PDA 폰 OS를 구분하던 정책을 바꿔 하나로 통합한 OS 를 장착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스마트폰에서도 스크린 터치 기능과 필기문자 인식까지 완벽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햅틱2(좌)와 T옴니아 (외관만으로 구분 힘들 정도다)

햅틱2(좌)와 T옴니아 (외관만으로 구분 힘들 정도다)



 스마트폰 시장 개척을 예비한 햅틱?


얼마 전 삼성에서 T옴니아라는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그동안 나를 비롯한 스마트폰 매니아들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소식이었다.  이전에도 괜찮은 휴대전화를 외국에 출시했지만 국내시장 미성숙 등을 이유로 외면했던 것과는 달리, 외국에 출시했던 옴니아 스펙을 뛰어넘는 기능으로 SKT, MS 와 함께 전략적 출시를 감행하며 기대감을 갖게 했다.

삼성은 그 동안 햅틱1, 2를 통해 국내에서 성공적인 터치폰 시장에 안착해 왔다. 이런 상황에서 햅틱2와 거의 유사한 하드웨어 외관과 UI (User Interface) 를 갖춘 옴니아의 출현은 그 성공을 조심스럼게 점치게 한다  스펙이면 스펙, 사용 편이성이면 편이성까지 두루 갖추고 있어 고급 사용자부터 일반 휴대전화 사용자에게까지 고루 매력적인 기기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터치폰을 경험한 기존 고객들에게는 옴니아가 그리 낯설지 않은 외모를 갖추고 있어 접근하기 더욱 매력적인 기기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휴대전화 치고는 지나치다 싶을만큼 높은 가격이 걸림돌이다.  휴대전화에 100만원 내외의 가격을 투자할 만한 사용자가 얼마나 될까?  옴니아에 대한 호감도 100% 가 아니라면 다소 주저할 만한 가격대가 아닐까 싶다.  물론 휴대전화 보조금이나 약정 등을 통해 실제 구입 가격은 어느정도 낮출 수는 있겠지만, 실 구입가격 60만원 대 아래로는 힘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개척이라는 측면에서  조금 더 (소비자 입장에서) 현실적인 가격대였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혹시 관계자들은 햅틱이 80-90만원대였으니, 이보다 더 나은  스펙을 갖춘 옴니아의 가격을 휴대전화 라인업 마케팅 측면에서 전략적 선택을 한 것은 아닌가 하는 추측을 해 볼뿐이다.

어쨌거나 햅틱1, 2를 비롯한 터치폰의 등장과 성공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시킬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어느정도 담당한 것만은 틀림없어 보인다.  의도했던 하지 않았던 말이다.   예수의 탄생과 공생애에 앞서 그 길을 예비했던 세례 요한과 같이, 햅틱 휴대전화가 옴니아의 성공을 이끌어 줄 수 있을 지는 조금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신고
20 Comments
  • 프로필사진 빛이드는창 2008.12.10 09:51 신고 터치에 익숙하지 않을때는 많은 실수를 했던걸로 기억이 나네요.
    시간이 지나니 편하기는 하던데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48 신고 전 비교적 PDA에 익숙해져 있었던 편이라 어색하지 않았는데, 처음 접하시는 분들에겐 생소한 경험이었을 겁니다. ^^
  • 프로필사진 명이 2008.12.10 11:54 신고 아직 전화는 그냥 전화만 잘 되면 되는거야! << 이런 구시대적인 발상을 가지고 있어서 그럴까요.
    햅틱이 부럽지는 않더라고요...ㅎㅎ
    음, 어떤쪽으로든 유저들에게 좋고 편한 서비스가 빨리 안정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저같은 구시대적인 발상을 가진 사람들도 "나도 한번?"이러고 생각하게 되겠죠~?

    마래바님~ 오늘 즐거운 하루 잘 보내고 계신가요옴~?
  • 프로필사진 YoshiToshi 2008.12.10 13:49 신고 저도 명이님처럼 전화 잘되고 밧데리만 길면 장땡!
    이었는데 귀찮음에 mp3 좀 넣고, 블로그 하기 시작하니 편하긴 하더라구요~ (^^);;
  • 프로필사진 명이 2008.12.10 13:57 신고 안그래도 오즈폰으로 블로그 하시는거 보면서 초큼 부럽긴 했었는데, 저능......기냥 기냥 기냥 넷북 살래요~ 까르르르~ 막 이래..;;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50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사실 휴대전화 사용하면서 제일 신경쓰이는게 배터리이긴 합니다.
    꼴랑 하루 사용하면 간당간당하는 배터리는...
    근데 일반 전화와는 달리 스마트폰이나 PDA는 전화 외에도 이것저것 사용하는 게 많아 배터리 사용량이 많기는 합니다.
    그래서 더 중요한 거지만...
  • 프로필사진 YoshiToshi 2008.12.10 13:48 신고 몇년 전에 충동적으로 PDA를 중고로 구입했습니다.
    그런데 어프리를 구하고 까는게 쉽지 않고, 밧데리 떨어지니 세팅이 초기화,
    결정적으로 한국어, 일어의 동시사용이 불가능하여 애물단지가 되었내요. (^^);;

    음음...요즘 PDA는 얼마만큼 발전이 되있는걸까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52 신고 저도 일본에 있을때 PDA 사용이 중점이었는데, 말씀대로 한일어 사용이 원활치 않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물론 변칙을 사용하면 불가능한 것도 아니지만, 불편하기는 하죠..
    MS의 OS 들이 유니코드를 사용하므로 최근 PDA는 비교적 사용이 원활할 겁니다. ^^
  • 프로필사진 개인적인생각 2008.12.10 20:53 신고 저는 스마트폰은 아닌데 피디에이를 쓰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엔터테인먼트도 다되고 좋아요^^
    근데 스마트폰은 전화기능은 좋지만 한국의 기술이 모자라서 그런지 좀 문제가 많다고 들었는데요.
    최근에 나오는 것들은 버그나 호환이 얼마나 좋아졌는지 모르겠지만;;;
    점점 더 발전해서 사소한 버그들이 좀 없어진다면 정말 좋을 듯 하네요 ^^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53 신고 사실 유저들 사이에서는 OS 에 전화 기능 붙힌 거라는둥, 전화기에 PDA 기능 얹어 사용하는 거라는 둥 불만이 끊이질 않죠..
    두 기기간의 호환성이 좋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프로필사진 변성탱이 2008.12.10 22:26 신고 엠피를 터치로 쓰고 있는데 좋다는.. 정말 가격만 어떻게 되면..ㅠㅠ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53 신고 터치 기능에 익숙해지면 버튼만 가지고 사용하기가 힘들 정도가 되죠..
  • 프로필사진 러브네슬리 2008.12.10 23:25 신고 솔직히..저 가격이면 요즘 유행하는 미니노트북 하나사고도 핸드폰 좋은거 살 수 있죠 -0-;
    삼성...애초에 완전 고급화 브랜드로만 가는 듯 해요..
    하긴 불황기에 둘중 하나죠;; 완전 비싸게 가거나~ 싸게 가거나~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58 신고 저 정도 가격이면 말씀대로 그렇습니다. ^^
    그렇지만 간혹 게중에는 휴대전화 하나에 그런 기능을 원하는 사람들도 있겠죠?
    아주 바보들도 아니니 그런 것(수요) 쯤은 예상했을테니까요?
  • 프로필사진 편집장 2008.12.11 01:35 신고 옴니아가 하드웨어 상으론 최고의 성능을 가진 스마트폰이지만 기존에 QWERTY 자판을 가진 스마트폰들에 비해 입력 인터페이스는 분명 사용성이 떨어지는 점도 있습니다. ^^ 지금 전 M480(미라지폰)을 사용중이고, 사무실에 M490(옴니아폰)이랑 비교해보니 일장일단이 있지만 QWERTY자판이 갖는 사용 편의성을 옴니아에서 느낄 수 없어 아쉬워 보였습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3:59 신고 저도 쿼티 키보드가 아쉽긴 합니다.
    블랙잭 같은 경우는 키보드가 최대 강점이라고 할 정도로 편한 느낌입니다. ^^
  • 프로필사진 이쁜왕자 2008.12.11 09:06 신고 아이폰이나 프라다폰에 대한 이야기는 쏙 빼놓은채 터치폰을 이야기하니깐,,
    그냥 '광고' 라는 느낌 밖에 안드네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1 14:03 신고 네.. 이전에도 지적해 주신 적이 있죠.
    말씀대로 사용해본 것이 햅틱과 블랙잭이라 그것을 중심으로 언급했습니다.
    과도하다거나 지나친 부분은 없는 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인 생각이겠죠? 보시는 분들의 느낌이 정확할 테니까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철희 2008.12.14 07:49 신고 저도 스마트폰으로 갈아탄지 세달인데..
    너무 좋아요!! ㅋㅋㅋ 역시나 기대했던대로..ㅠ
    다시 일반폰으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더라는...ㅋㅋ

    그나저나 한국에서도 자유롭게 해외폰을 가져다가 SIM Card를 껴서 쓸수있는 날이 언제나 올지가...
    홍콩이나 중국같은데는... 공항에서 SIM Card를 사서 끼면 바로 쓸수있는거..
    그거 참 아쉽더라고요.. 한국 오자마자 제 폰은 먹통...ㄱ-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12.14 11:10 신고 원래 한국도 가능한 건데, 현재는 같은 통신사만 허락하다보니 SKT-SKT, KTF-KTF, LGT-LGT 만 가능합니다.
    전 우연찮게 휴대전화를 2대 보유하게 됐는데, 같은 KTF 라 번갈아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네요.. ^^

    현재 제 주력 폰은 블랙잭입니다. 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