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공짜로 항공기 좌석 업그레이드 하기 본문

유용한 정보/여행정보

공짜로 항공기 좌석 업그레이드 하기

마래바 2009.04.07 11:55

항공 여행 비용을 결정짓는 주요 요소는 항공권 가격이다.

그 가격을 결정짓는 것은 클래스로 대개 비용을 적게 들이기 위해 일반석 (이코노미 클래스)을 이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개인적으로도 우연한 기회가 있어 비즈니스 클래스를 몇번 이용해 본 적이 있는데, 그럴 때마다 느끼는 것은 '돈 여유가 있으면 비즈니스나 퍼스트 클래스 이용해도 좋겠다' 라는 것이었다.  좌석의 편안함은 물론 대하는 승무원의 표정 하나 조차도 일반석과는 비교될 정도로 다르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민생고 해결하기 힘든 민초들이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를 자기 돈 내고 이용하기란 정신나간 행동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얼마나 대단하다고 일반석에 몇 배에 달하는 요금을 지불한단 말야!' ^^

그렇지만 항공여행을 자주 해 본 분들이라면 알겠지만, 자기 돈 들이지 않고도 상위 클래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있다.

상위 클래스는 안락해? ^^;;

상위 클래스는 안락해? ^^;;

항공편 예약 접수 시, 항공사들은 최대한 비행기를 가득 채우기 위해 일부 클래스 예약을 초과해서 받기도 하는데, 예약 손님이 전부 나타난다면 어쩔 수 없이 예약된 클래스와 다른 여유있는 클래스로 배정해 줄 수 밖에 없다.

또, 항공사에 따라서는 하위 클래스 (일반석 등) 가 100% 넘치지 않더라도 일부 고객을 선정해 상위 클래스를 배정하기도 한다.

물론 업그레이드를 결정하는 것은 항공사 재량이므로 승객 입장은 수동적이 될 수 밖에 없지만, 그 항공사가 선택하는 기준을 잘만 안다면 다른 사람에게 배정될 상위 클래스 행운을 내가 가질 수도 있다.

팁 하나 !   말끔하라.

지난 포스트에서도 언급한 적이 있지만, 대부분 항공사는 상위 클래스로 승객을 배정할 때 가장 우선 고려하는 것 중의 하나가 용모, 복장이다.  중고등학생도 아닌데 왠 복장 타령인가 하시겠지만, 현실이 그러니 어쩔 수 없다.

소위 드레스 코드라고도 하는데,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이라면 이런 상위 클래스 배정이라는 행운은 꿈꾸지 않는 게 좋다.  적어도 깔끔한 세미 캐쥬얼 복장 정도되는 게 좋다.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상위 클래스로의 업그레이드 상황이 되었을 때, 용모 복장이 깔끔한 승객이 선호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팁 둘 !  단골이 되라.

어디서나 통하는 진리다.  단골에게는 그렇지 않은 손님에게 보다 더 많은 혜택을 주는 게, 선술집에서 단골에게 안주 하나라도 더 내주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항공사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단골이라는 개념을 회원으로까지 연결시킨게 항공사가 최초라는 것을 안다면 고개가 쉽게 끄덕여 질 것이다.

항공사 단골이 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마일리지 회원이 되는 것이다.  대한항공이라면 '스카이패스', 아시아나항공이라면 '아시아나클럽' 정도가 될 텐데, 거의 모든 항공사가 이런 마일리지 회원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니 쉽게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이용할 수록 마일리지가 쌓일텐데 마일리지가 많으면 많을수록 단골 대접이 더욱 극진해 질테니 그만큼 업그레이드 기회는 많아질 것이다.

팁 셋 !  매너있게 행동하라.

공짜 업그레이드는 전적으로 항공사의 재량이다.  물론 비굴해지라는 말은 아니지만 웃는 얼굴에 침 뱉지 못하고, 호감이 가는 게 진리고 사실이다.

직원인 나에게 잘해주는 손님이라면 나도 손님에게 뭔가 서비스 더 해 주고 싶은 게 인지상정이기 때문이다.

유머있게 말 한마디라도 따뜻하게 하는 손님은 머리 속에 오래 기억된다.  그래서 업그레이드 기회가 있다면 머리 속에 좋은 인상으로 기억되는 고객을 먼저 떠 올리고 선택하게 된다.

팁 넷 !  싸구려 티켓을 피하라.

저렴한 항공권이면 일수록 이용하는 고객 입장에서는 좋겠지만, 판매하는 항공사는 (판매하지 못하면 버릴 수 밖에 없는 항공기 좌석에 대한) 항공권을 판매 목적 상 어쩔 수 없이 저렴하게 판매할 수 밖에 없어 늘 애를 태운다.

그래서일까?  대개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로의 업그레이드를 고려할 때, 그 대상에서 제외하는 우선 순위 중의 하나가 저렴한 항공권 소지 승객이다.  기왕이면 일반석이라도 정상적인 가격을 지불한 고객에게 먼저 혜택을 주고 싶기 때문일 것이다.

단체 항공권의 경우는 심하면 원래 가격의 절반 정도로 많이 할인된 것이기 때문에 상위 클래스로의 업그레이드 상황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사실상 힘들다고 봐야 한다.

팁 다섯 !  너무 늦게 나타나지 마라.

항공편 탑승수속이 시작되면 대개 이 항공편에 얼마만큼의 승객이 탑승할 지 짐작할 수 있다.  그래서 만약 일반석이 초과된 상태라면 아예 미리 적당한(?) 승객을 선정해 업그레이드 시키기도 한다.

물어봐! 밑져야 본전 ^^

물어봐! 밑져야 본전 ^^

예전에는 탑승수속 마지막 시점이 되어 업그레이드를 결정하곤 했지만, 최근에는 미리 업그레이드 처리하는 경우가 많다.

팁 여섯 !  밑져야 본전이다.  물어봐라.

승객 입장에서는 오늘 내가 탈 항공편이 만석인 지 알 수 없다.  그러니 업그레이드 기회가 있을 지 없을 지 알 수 없다.  슬쩍 물어봐라.  오늘 이 항공편 손님이 많은 지... 그래서 혹시 업그레이드 챤스가 있을 지 말이다.

물론 조금 조심스러울 필요는 있다.  공짜를 밝히는 손님이라는 인상을 주면 오히려 역효과 날 수도 있다. ^^;;


아는 게 힘이다.  아니 조금이라도 더 알면 남들보다 훨씬 많은 혜택을 얻을 수 있다.

감나무 아래에서 감 떨어지기만을 기다리는 것은 어리석은 행동 아닐까?  적어도 규칙을 위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감나무를 흔들어 보기라도 해야 하지 않겠나 말이다. ^^;;

3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