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비행기에 승객 14시간 가둬둔 항공사 행위 정당? 본문

하고하고/항공소식

비행기에 승객 14시간 가둬둔 항공사 행위 정당?

마래바 2009.08.15 16:13

여행은 즐거워야 한다.  비록 몸은 피곤하고 힘들지라도 마음만은 즐거워야 여행이다.

그런데 간혹 예기치 못한 사건, 사고로 인해 x고생하는 경험을 하곤 한다.  더군다나 자연 재해나 불가항력적인 상황이라면 그나마 참을만 하겠지만, 제도나 절차를 이유로 겪는 불편함을 참기는 매우 힘들다.

얼마 전 미국에서는 어처구니 없는 절차와 환경 때문에 비행기 안에서 자그마치 14시간 동안 갇혀버린 사건이 발생했다.  규정(?) 때문에 컨티넨탈항공 2816편 (실제 운항은 익스프레스제트/Express Jet) 에 탑승했던 47명 승객이 14시간 동안 비행기에서 나오지 못하고 갇혀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주 금요일(8월 7일) 밤 9시 30분 경 휴스턴을 출발해 미네아폴리스로 향하던 컨티넨탈 항공편이 갑작스런 기상 악화 때문에 인근 로체스터 공항으로 회항, 비상 착륙했다.  그 때가 자정 무렵이었다.  로체스터에 도착한 항공기는 연료를 재 보급하고 다시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아주 큰 문제가 발생했다.

이번엔 날씨가 문제가 아니었다.  엉뚱한 곳에서 문제가 터졌다.  다름아닌 조종사의 비행시간이 발목을 잡았던 것이다.

컨티넨탈 익스프레스 제트

컨티넨탈 익스프레스 제트

해당편 조종사의 그날 비행시간이 이미 제한시간까지 도달했다.  우리가 일반적인 직장에서 하루 8시간 일하는 것처럼 비행기 조종사도 비행 근무시간이 제한되어 있다.  조종사 2명이 비행하는 경우 연속 13시간, 3명이면 16시간 등 비행할 수 있는 제한시간이 존재하는 것이다. (물론 브리핑, 갈아타는 시간 등을 포함한 비행근무 시간을 의미한다.)

이런 상황이다보니 컨티넨탈 항공은 해당편 항공기를 조종할 수 있는 다른 조종사를 로체스터 공항까지 보낼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이런 경우 조종사가 올 때까지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을 내려서 기다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승객들은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했다.

승객이 항공기에 다시 탑승할 때 보안검사를 받아야 하는 규정 때문이었다.  이날 로체스터 공항에 회항했던 당시 시간은 자정이었고 TSA(미 보안당국) 보안직원들이 이미 퇴근해버린 뒤여서 보안검사를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승객들을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하게 한 것이다.

새로운 조종사가 다음날 아침 9시30분 출발시켰으며, 미네아폴리스에는 11시 무렵에 도착할 수 있었다.  승객들은 최초 출발했던 전날 9시 30분경부터 미네아폴리스 도착할 때까지 약 14시간 가량을 비행기에 갇혀버린 것이다.  불과 2시간 남짓한 거리를 14시간을 비행한 셈이다.

이 사건은 한 승객에 의해 문제가 제기되었고, 여론이 급속히 악화되며 확대되자 이 사건에 대해 미 정부는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아무리 절차와 규정 때문이라지만, 승객을 14시간 동안 비행기에 가둬 놓은 것이 정당했느냐는 것이다.  또한 현재의 보안 관련 절차와 규정이 비현실적이기 때문에 모든 상황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사실 해당 항공사의 결정은 무리였다.  조종사들의 비행시간 제한 때문에 새로운 조종사를 기다려야 했다면, 예상 소요시간을 짐작해 그 다음날 운항했어야 했다.  그렇게 결정했더라면 승객들은 비행기에서 하기해 인근 호텔에 숙박했거 적어도 공항 대기실에서라도 기다릴 수 있었을 것이다.

승객들을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하게 한 것은 비행기에서 내렸다가 다시 탑승할 때 보안직원 부재로 인해 보안검색이 불가능하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따라서 새로운 조종사만 도착하면 바로 탑승해 비행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항공사는 판단했던 것 같다.  그러나 결국 교체 조종사는 다음날 아침이 되어서야 도착했고 그때까지 승객들은 비행기 안에서 기다려야만 했던 것이다.

정부 조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 지는 미리 짐작할 수 없지만 (규정 위반이라고 판단되는 경우 27,500 달러 벌금 부과), 항공사의 관리 행태는 비난받기 좋은 상황이다.  그 좁은 항공기 안에서 14시간 동안 승객들을 묶어 둘 생각을 했으니 말이다.  물론 컨티넨탈 항공도 상황이 그 지경까지 이를 줄은 생각치 못했을 것이다.  어쨌거나 판단의 주체가 항공사에 있었던 만큼 그 결과에 대해서도 책임를 져야 한다.

물론 내려봐야 이런 상황 밖에는 안됐겠지만..

물론 내려봐야 이런 상황 밖에는 안됐겠지만..

실제 업무를 할 때, 이런 경우를 종종 겪는다.  판단하기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긴 하다.  회항한 공항에는 컨티넨탈이 운항하지 않는 공항이었으니 지상에서 항공기나 승객들을 다룰 직원은 없었을 것이다.

승객들이 비행기에서 내려봐야 승무원 3명이 자정을 넘긴 한밤 중에 승객들에게 해 줄 편의 서비스가 있을리 만무하기 때문에 승객들을 내리지 못하게 한 것 같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14시간을 비행기에서 나가지 못하게 한 항공사의 판단이 옳다고는 하기 힘들다.  항공사의 업무 편이만을 고려한 측면이 크기 때문이다.  14시간 동안의 항공기내 상황이 어땠을 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ㅠ.ㅜ  장거리 항공편 처럼 기내 오락거리나 먹을 거리가 제공되는 것도 아니었을테니 더더욱 승객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었을 것이다.


  1. 놀라운 모래조각 작품 (오우 ! 놀라워라 ~~)
  2. 땅으로, 바닥으로, 물속으로 처박히는 자동차들
  3. 전철 티켓으로 만든 대형 아톰 모자이크
  4. 구글 어스로 본 미스테리 써클 Top 10
  5.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의 장관
  6. 세계의 멋지고 재미난 다리 10선
  7. 엇! 슈퍼맨의 집이 진짜로 있어?
  8. 버려진 슈퍼카(Super Car) 들
  9.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동물 10선
  10. 할로윈의 저주? 호박에게 이런 잔인한 일이..
  11. 이런 케이크는 먹기 힘들겠다 ^^
  12. 난, 흰색이 좋아. 신기한 알비노 동물들
  13. 너 초등학생이냐? 초등학생도 이런 건 안틀려!
  14.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머그컵들
  15. 세계 최초 디지털 카메라는 이렇게 생겼다.
  16. 눈(Snow)에 얼굴 눌러 만든 환상적인 사진
  17. 우주에서 가장 큰 별, 그 어마어마한 크기란...
  18.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3선
  19. 해변의 이상한 조형물
  20. 호수 안에 섬, 그 섬안에 다시 호수가 있는 호수
  21. 무당벌레 비행 모습 초고속 촬영.. 날개의 비밀
  22. 구글맵 때문에 들통난 여자 친구 행각
  23. 수분만에 홍수에 절단나는 도로
  24. 괴상한 페이스 페인팅(Face Painting) 괴짜 인생
  25. 구름으로 빚은 멋진 조각
  26. 깜찍한 벤또 (일본 도시락) 의 세계
  27.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들
  28. 꺄아악, 우리 주변에 인간이 있다구!
  29. 톡톡튀는 엘리베이터 페인팅 아이디어
  30. 2013년, 인간 뇌 시뮬레이션하는 슈퍼컴퓨터 등장 전망
  31. 쌍둥이 집, 하나는 버려지고..
  32. 이렇게 터무니 없이 비싼 일상용품, 손 떨려 쓸 수나 있나?
  33. 화장실에 짜릿한 스키 점프대?
  34. 양떼의 환상적인 매스게임
  35. 서로 다른 해(年)에 태어난 쌍둥이? (두달 터울?)
  36. 재미있는 상상력 발휘된 머그컵 (Mug Cup)들
  37. 신종플루와 함께 등장한 신종 마스크 패션
  38. 에베레스트 산을 가장 많이 정복한 사람은?
  39. 우주인처럼 보이게 하는 신형 우산
  40. 기막힌 몸매 이면에 숨겨진 기막힌 비밀은?
  41. 25년간 엄청나게 변해버린 라스베가스 도시
  42. 로봇이 만들어 주는 커피는 맛있을까?
  43. 아마존에서 살 수 있는 기묘한 상품 10가지

 

신고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