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여행 짐을 천개나 훔친 간 큰 부부 본문

주절주절/재미난 이야기

여행 짐을 천개나 훔친 간 큰 부부

마래바 2009.11.07 17:05

항공 여객부문에서 최근 급격하게 변하는 부문이 있는데, 다름아닌 수하물, 짐에 관한 것이다.

그동안 일정량을 무료로 부쳐주는 수하물은 기본이었으나, 그 원칙이 최근 변하고 있다.  미국 항공사들을 중심으로 상당 수 항공사들이 이미 무료 수하물 제도를 없앴다.

이런 와중에 돈까지 지불하고 부친 가방을 잃어버린다면 기분은 참 씁쓸하고 황당할 것이다.

항공사의 실수로 잃어버린 짐이라면 그나마 괜찮은데, 못된 승객이 자기 짐을 들고 나가 버린다면 어떨까?

실제 이런 일이 발생해 화제다.  아니 해 먹어도 보통 크게 해 먹은 게 아니다.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 사는 부부가 항공편 여행객들의 가방만을 전문적으로 훔쳐오다가 덜미를 잡혔다.  그런데 그동안 훔친 짐이 약 천개 가량 된다고 하니 놀랄 일이다.

항공 여행객 짐이 자주 분실되는 것을 의심한 경찰이 수사를 하던 중 이 부부가 남의 짐을 들고 나오는 것을 포착한 것이다.  처음엔 자기 짐으로 착각했겠거니 생각했지만 그 이후에도 다시 공항에서 다른 가방을 들고 나오는 것을 보고 그 부부 집을 수색해보니 그 집에서 발견된 가방이 산더미같이 쏟아졌다고 한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까?

항공사나 공항 당국은 뭐하고 있길래 엉뚱한 사람이 짐을 들고 나가도 알아채지 못하는 걸까?

항공 여행객들은 출발 공항에서 부친 짐을 도착 공항 수하물 벨트 (수취대)에서 찾는다.  그러나 이 찾는 과정에서 짐 주인인지 확인하는 절차는 없다고 봐야 한다.  현재 전 세계 대부분 공항에서 그렇다.


비슷한 수하물 구분하기 힘들어, 자칫 엉뚱한 짐 들고가기 쉬워..

기본적으로 여행객들의 양심을 믿는다는 전제에서 출발한 것인데, 실제 공항 시설이나 절차상 짐 주인 여부를 확인하기는 대단히 힘들다.  보통 짐을 찾고 세관 검사 등을 마치고 공항을 빠져나가기까지 길면 20-30분 정도면 족하다.  그런데 만약 짐 주인 여부를 확인하려고 한다면 1-2시간 걸릴 지도 모를 일이다.  현재 여건으로는 직원이 일일이 짐 주인이 가진 수하물표와 가방에 붙어있는 수하물표 번호를 수작업으로 대조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현장에서도 다른 사람의 가방을 들고나가는 사례가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  물론 대부분 자신의 가방과 헷갈려 발생한 것이기에 어렵지 않게 짐을 되찾을 수 있지만 만약 나쁜 맘만 먹는다면 범인 찾기는 대단히 어렵다.

이런 사례도 있다.

동행 두 명이 따로 체크인하고 짐을 하나 씩 부친 후, 목적지에 도착해서는 한 명이 짐 두 개를 몽땅 들고 나가고, 나머지 한 명은 자신의 짐을 분실했다며 항공사에 분실 신고하고 배상금을 타 먹는 식으로 속였다.  아마 한 두번이었으면 항공사도 그대로 속았을 것이다.  이 멍청한 일당, 이 짓을 여러번 했던 거다.

항공사 직원이 수하물 분실신고를 접수하다 보니, 이전에도 여러번 분실했던 기록이 있었다.  이를 수상히 여긴 직원, 과거 기록과 탑승객 명단을 뒤져보니 항상 같은 항공편에 탑승했던 다른 사람이 있다는 걸 알아냈다.  경찰 수사를 의뢰했고 이 멍청한 일당은 감옥 신세를 져야만 했다.

현재의 공항 절차나 여건이 허술한 점이 있는만큼 개선할 필요는 있다.

IATA 중장기 계획으로 수하물(짐)에 대해 RFID(Radio-Frequency IDentification)를 적용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다.  이런 시스템을 세관 혹은 공항 빠져나가는 통로에 설치해 수하물표가 없거나 혹은 다르 사람이 엉뚱한 짐을 가져가는 걸 확인하고 체크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근시일 내에 개선되기는 쉽지 않겠지만 말이다.

어쨌거나 이 케이스 윌슨 킹(62세)와 부인 스테이시(38세) 부부는 간도 컸다.  짐 한 두개도 아니고 1000 여개를 자기 가방인양 들고 나왔다니 말이다.  기사에 따르면 마치 잡힐 걸 짐작이라도 했다는 듯한 자세였다고 하던데... 심심해서 그랬던 걸까? ^^;;


  1. 놀라운 모래조각 작품 (오우 ! 놀라워라 ~~)
  2. 땅으로, 바닥으로, 물속으로 처박히는 자동차들
  3. 전철 티켓으로 만든 대형 아톰 모자이크
  4. 구글 어스로 본 미스테리 써클 Top 10
  5.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의 장관
  6. 세계의 멋지고 재미난 다리 10선
  7. 엇! 슈퍼맨의 집이 진짜로 있어?
  8. 버려진 슈퍼카(Super Car) 들
  9.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동물 10선
  10. 할로윈의 저주? 호박에게 이런 잔인한 일이..
  11. 이런 케이크는 먹기 힘들겠다 ^^
  12. 난, 흰색이 좋아. 신기한 알비노 동물들
  13. 너 초등학생이냐? 초등학생도 이런 건 안틀려!
  14.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머그컵들
  15. 세계 최초 디지털 카메라는 이렇게 생겼다.
  16. 눈(Snow)에 얼굴 눌러 만든 환상적인 사진
  17. 우주에서 가장 큰 별, 그 어마어마한 크기란...
  18.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3선
  19. 해변의 이상한 조형물
  20. 호수 안에 섬, 그 섬안에 다시 호수가 있는 호수
  21. 무당벌레 비행 모습 초고속 촬영.. 날개의 비밀
  22. 구글맵 때문에 들통난 여자 친구 행각
  23. 수분만에 홍수에 절단나는 도로
  24. 괴상한 페이스 페인팅(Face Painting) 괴짜 인생
  25. 구름으로 빚은 멋진 조각
  26. 깜찍한 벤또 (일본 도시락) 의 세계
  27.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들
  28. 꺄아악, 우리 주변에 인간이 있다구!
  29. 톡톡튀는 엘리베이터 페인팅 아이디어
  30. 2013년, 인간 뇌 시뮬레이션하는 슈퍼컴퓨터 등장 전망
  31. 쌍둥이 집, 하나는 버려지고..
  32. 이렇게 터무니 없이 비싼 일상용품, 손 떨려 쓸 수나 있나?
  33. 화장실에 짜릿한 스키 점프대?
  34. 양떼의 환상적인 매스게임
  35. 서로 다른 해(年)에 태어난 쌍둥이? (두달 터울?)
  36. 재미있는 상상력 발휘된 머그컵 (Mug Cup)들
  37. 신종플루와 함께 등장한 신종 마스크 패션
  38. 에베레스트 산을 가장 많이 정복한 사람은?
  39. 우주인처럼 보이게 하는 신형 우산
  40. 기막힌 몸매 이면에 숨겨진 기막힌 비밀은?
  41. 25년간 엄청나게 변해버린 라스베가스 도시
  42. 로봇이 만들어 주는 커피는 맛있을까?
  43. 아마존에서 살 수 있는 기묘한 상품 10가지
  44. 미국보다 6배나 더 교육비에 지출하는 한국
  45. 인터넷을 전부 프린트 한다면?

신고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