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무거운 항공 수하물, 허리를 도와주세요 ^^;; 본문

하고하고/항공이야기

무거운 항공 수하물, 허리를 도와주세요 ^^;;

마래바 2010.07.20 08:24

오늘도 새로운 하루다.

오늘은 또 어떤 손님들이 나를 힘들게 할까? 히히 ^^

승객 한 분, 한 분 원하는 좌석을 제공하고 부칠 짐들을 목적지 확인해서 태그(수하물 표)를 잘 붙혀 벨트로 내려 보낸다.  별의 별 짐들이 다 있다. 라면도 있고, 이민 가방처럼 큰 가방도 있고, 해외 공장에서 사용할 부품도 수하물로 부쳐진다.

여행을 떠나기 위해 공항에서 수속밟는 사람들의 마음은 얼마나 흥분되고 기대감에 넘칠까?....

하는 생각을 하던 순간 눈 앞에 다가선 점잖게 생긴 신사분.

반갑게 (웃는 얼굴로) 대하고 여권과 항공권을 받아들고 좌석을 배정한다.  비상구 좌석을 원하신다.  다행이 좌석이 비어있고, 손님도 신체 건강한 분이라 마음놓고 드릴 수 있겠다.

"○○○ 손님, 이 좌석은 비상구 좌석이어서 비상 시에는 승무원을 도와 다른 승객들의 탈출을 도와 주셔야 합니다.  이점 동의하시겠습니까?"

그러겠다 하신다.  (당연하다 ^^;;)

부치는 가방이 있는 지 여쭙고 가방을 벨트 위에 올려놔 주십사 부탁 드린다.

순간 소스라치게 놀랐다.  카운터 저울에 나타난 숫자...

'42kg'

32kg 도 아니고 42kg 이다.  가슴이 두근거린다.

오늘도 역시나 손님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 모양이다.  오늘은 조용히 넘어가나 했더니..

"저.... 고객님, 부치시는 가방이 너무 무겁습니다.  조금 무게를 줄여 주시겠습니까?"

"짐 값 낼께요"

"아니..요..  저.. 그게.. 짐 값 내시는 게 문제가 아니라, 가방 하나가 너무 무거운데요"

"에이~~ 이게 뭐가 무거워요. 벨트 위에 올려 놓으면 알아서 가는데.. 그러지 말고 부쳐줘요."

점잖게 부탁하는 이 신사분의 청을 들어주자니 규정상 문제가 되고, 그러지 않자니 다시 설명해야 한다.

"죄송하지만, 비록 부치는 가방이더라도 사람이 직접 항공기에 싣습니다.  이런 무게의 가방 한 두개 운송하는 것이야 괜찮겠지만, 하루에도 수십, 수백개씩 옮겨 싣는 직원들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자칫하면 허리 다칠 수도 있거든요."

"아니 이렇게 벨트로 운반하는 거지, 사람이 직접 운반한다구요?"

"네, 그렇습니다.  이곳 카운터에서 수하물 분류장까지는 이 벨트로 운송하지만, 마지막으로 컨테이너나 항공기에 옮겨싣는 작업은 사람이 하거든요."

손님의 얼굴을 보아하니 어느 정도 수긍하겠지만, 짐 줄이기 귀찮아하는 표정이 역력하다.  하지만 어쩌랴.  짐(Baggage)이 너무 무거우면 안되는 것을..

특히나 다른 항공사로 연결되는 짐들은 절대 무거우면 안된다.  짐을 넘겨받는 항공사 수하물 조업원들이 짐이 무거우면 거칠게 다루는 등 합부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부서지기도 쉽고, 짐 내용물이 없어지기도 한다.

수하물은 결국 사람의 힘으로 실어 나른다.

수하물은 결국 사람의 힘으로 실어 나른다.

그래서 전 세계 항공협의기구인 IATA 에서도 항공 수하물 무게를 32kg 미만으로 권장하고 있다.

왜 하필이면 32kg 이지?  30kg 도 아니고 말이지.

이는 항공업무 표준이 만들어지는 문화적 배경과 시점이 서구였기 때문이다.  그네들의 무게 기준은 바로 파운드였던 것.. 사람이 적당히 운반할 수 있는 무게는 70파운드로 정했는데, 이게 32kg 인 것이다.  (항공업무 내부적으로도 파운드라는 단위를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항공사마다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무료 수하물 무게를 23kg 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  이 무게 또한 50파운드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걸 알 수 있다.

다행이 오늘 이 손님은 말이 통하는 분이다.  비록 맘에 들지는 않지만 규정이 그렇고, 사정을 듣고나니 어쩔 수 없다는 표정이다.  가지고 있던 다른 휴대용 가방으로 무게를 조금 옮기니 가방 무게가 26kg 내외로 줄어들었다.  가방 한개 무게는 32kg 미만이지만, 무료 무게인 20kg 이상이니 초과 요금이 나오는 걸 아는 이 손님, 짐값이 얼마냐고 물어보시는데, 짐값 지불해야 한다고 말은 더 못하겠다.  누구 보는 사람 없겠지? ^^;;

고맙다는 말을 남기고 돌아서는 신사분의 뒷모습을 보며 오늘도 멀쩡한 허리 하나 구했다는 자부심(?)에 흐뭇해하고 있다. ㅎㅎ


  1. 놀라운 모래조각 작품 (오우 ! 놀라워라 ~~)
  2. 땅으로, 바닥으로, 물속으로 처박히는 자동차들
  3. 전철 티켓으로 만든 대형 아톰 모자이크
  4. 구글 어스로 본 미스테리 써클 Top 10
  5.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의 장관
  6. 세계의 멋지고 재미난 다리 10선
  7. 엇! 슈퍼맨의 집이 진짜로 있어?
  8. 버려진 슈퍼카(Super Car) 들
  9.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동물 10선
  10. 할로윈의 저주? 호박에게 이런 잔인한 일이..
  11. 이런 케이크는 먹기 힘들겠다 ^^
  12. 난, 흰색이 좋아. 신기한 알비노 동물들
  13. 너 초등학생이냐? 초등학생도 이런 건 안틀려!
  14.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머그컵들
  15. 세계 최초 디지털 카메라는 이렇게 생겼다.
  16. 눈(Snow)에 얼굴 눌러 만든 환상적인 사진
  17. 우주에서 가장 큰 별, 그 어마어마한 크기란...
  18.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3선
  19. 해변의 이상한 조형물
  20. 호수 안에 섬, 그 섬안에 다시 호수가 있는 호수
  21. 무당벌레 비행 모습 초고속 촬영.. 날개의 비밀
  22. 구글맵 때문에 들통난 여자 친구 행각
  23. 수분만에 홍수에 절단나는 도로
  24. 괴상한 페이스 페인팅(Face Painting) 괴짜 인생
  25. 구름으로 빚은 멋진 조각
  26. 깜찍한 벤또 (일본 도시락) 의 세계
  27.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들
  28. 꺄아악, 우리 주변에 인간이 있다구!
  29. 톡톡튀는 엘리베이터 페인팅 아이디어
  30. 2013년, 인간 뇌 시뮬레이션하는 슈퍼컴퓨터 등장 전망
  31. 쌍둥이 집, 하나는 버려지고..
  32. 이렇게 터무니 없이 비싼 일상용품, 손 떨려 쓸 수나 있나?
  33. 화장실에 짜릿한 스키 점프대?
  34. 양떼의 환상적인 매스게임
  35. 서로 다른 해(年)에 태어난 쌍둥이? (두달 터울?)
  36. 재미있는 상상력 발휘된 머그컵 (Mug Cup)들
  37. 신종플루와 함께 등장한 신종 마스크 패션
  38. 에베레스트 산을 가장 많이 정복한 사람은?
  39. 우주인처럼 보이게 하는 신형 우산
  40. 기막힌 몸매 이면에 숨겨진 기막힌 비밀은?
  41. 25년간 엄청나게 변해버린 라스베가스 도시
  42. 로봇이 만들어 주는 커피는 맛있을까?
  43. 아마존에서 살 수 있는 기묘한 상품 10가지
  44. 미국보다 6배나 더 교육비에 지출하는 한국
  45. 인터넷을 전부 프린트 한다면?
  46. 라스베가스에 등장한 스트립 (Strip) 공연 트럭
  47. 나무로 만든 백만 원짜리 친환경 마우스
  48. 로봇 개의 놀라운 학습 능력

 

신고
2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