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유에스항공, 새(鳥)와 충돌해 강(江)에 비상착륙 본문

하고하고/항공소식

유에스항공, 새(鳥)와 충돌해 강(江)에 비상착륙

마래바 2009.01.16 09:13

오늘 새벽, 미국에서는 절체절명의 항공기 비상착륙 사태가 벌어졌다.

오늘 새벽, 미국 시간으로는 2009년 1월 15일 오후에 뉴욕의 라구아디아 공항에서 이륙한 유에스항공 1549편이 이륙한 지 불과 수분만에 인근 허드슨 강으로 내려 앉았다.

해당 항공편은 A320 기종으로 승객 146명과 승무원 5명을 태우고 뉴욕을 출발해, 노스캐롤라이나 샤롯데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한다.

강에 비상착륙한 유에스 항공

강에 비상착륙한 유에스 항공

FAA (미연방항공청) 관계자는 해당 항공기가 뉴욕 공항을 이륙하자마자 새 떼를 만나 버드 스트라이크 (Bird Strike)를 입었으며, 새가 엔진으로 빨려 들어가 엔진의 작동이 불가능 상태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해당 항공기는 이륙 후 바로 버드 스트라이크를 당해, 출발 공항인 라구아디아 공항으로 되돌아가기 위해 기수를 틀었다.

그러나 엔진 2개가 전부 정상적인 작동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공항까지 되돌아가지 못하고 인근에 있는 허드슨(Husdon) 강(江)에 비상착륙했다.

미 해안경비대는 항공기가 강에 비상착륙하자마자 구명조끼 등을 던져 탑승객들이 무사히 탈출할 수 있도록 했다. 당시 뉴욕 기온은 섭씨 영하 7도 정도로 상당히 추운 상태여서 항공기에서 비상탈출한 승객들도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해당 항공기도 엔진 2개를 달고 있으므로 한개의 엔진에 문제가 생겨도 나머지 한개로 충분히 어느정도 비행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새 떼를 만나 엔진 2개가 전부 손상을 입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공항까지 이르지 못할 정도로 비상사태였음을 틀림없는데, 만약 허드슨 강(江)이라도 없었더라면 도심 밀집지역에 자칫 추락하는 최악의 사태까지도 발생했을 지 모른다.  강이 훌륭한 비상착륙 활주로 역할을 했던 것이다.

만약 추측대로 엔진 2개가 다 문제가 있어 어쩔 수 없이 강에 착륙했던 경우라면, 그 조종사는 대단한 능력을 발휘해 150여명의 목숨, 아니 도심 밀집 지역의 수백명 목숨을 구했다고 할 수 있겠다.  아마도 미국 분위기 상 영웅으로 부상할 지도 모르겠다. ^^

--

항공기는 엄청나게 큰 덩치를 자랑하지만, 조그마한 충격에도 상당히 취약하다.  특히 가장 중요한 엔진에 어떤 이물질이라도 빨려 들어가는 날이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을 정도다.

지상에서가 아닌 비행 중 당하는 사고로는 이번 사고처럼 버드 스트라이크 (Bird Strike)로 인한 경우가 많은데, 조그마한 새(Bird) 한마리가 무슨 큰 문제냐고 할 지 모르지만, 항공기 특히 엔진에는 치명상을 입히게 된다.

[항공상식] 비행기는 새(Bird, 鳥)가 무섭다 ^^  (버드 스트라이크)

아래 동영상은 실제 톰슨항공에 발생했던 버드스트라이크 장면이다.  이를 보면 버드스트라이크가 얼마나 항공기 엔진에 치명상을 입히는 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어쨌거나 이번처럼 공항이 아닌 강에 착륙하는 비상상황이었지만, 탑승했던 모든 사람들이 무사했다니 천만 다행이지 않을 수 없다. ^^

덧) 아래 제보 주신 내용을 보니, 에디오피아 항공도 하이잭 관련해서 바다위로 비상 착륙하다가 산산조각 난 적이 있네요..  끔찍해라.. ^;;



<추가>  US1539 비상착륙 항공기 운항 상황과 비상착륙 시뮬레이션

신고
6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