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족

공항 노숙자, 유행처럼 번지려나? 본문

주절주절/재미난 이야기

공항 노숙자, 유행처럼 번지려나?

마래바 2009.01.04 19:26

공항이라는 곳은 항공기를 이용해 출도착하는 기본 시설이자 공간이다.

이 시설을 이용해 국내 구간을 이동하기도 하고, 다른 나라에 입국하기도 한다.  적어도 공항이라는 시설은 그 나라를 대표하는 첫 이미지와도 같아 대부분 국가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시설도 훌륭하다 할 수 있다.

이렇게 훌륭한 시설이 역효과를 내는 것일까?

예전에 본 블로그를 통해 공항에서 살고 있는 한 남자(메르한 카리미 나세리, Mehran Karimi Nasseri)에 대해 소개한 적이다.

[항공소식] 공항에서 18년을 산 사나이 (2008/06/20

마치 2004년 톰 행크스가 주연을 맡아 열연했던 영화 '터미널(Terminal)'과 같이 말이다.  아니 오히려 이 영화 터미널의 모티브를 제공했던 것이 이 나세리(Nasseri)라는 남자가 공항에서 살았던 18년 기록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얼마 전, 이와 유사한 일이 또 벌어졌다.

지난 2008년 9월 2일, 부유한 나라, 일본으로부터 한 일본인이 멕시코 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입국 수속이 끝나자 마자, 가지고 있던 티켓을 일본으로 보내 버리고 멕시코 베니토 유아레즈 국제공항의 여객 제1 터미널에서 살기 시작했다.  이렇게 그는 2008년 9월 2일 이후 근 4개월을 공항에 살아왔다.

히로시 노하라 (Hiroshi Nohara)라는 이 일본인은 왜 공항에 거주하는 지 설명하지도, 해명하지도 않아 그 궁금증을 더하게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각종 언론을 통해 부유한 나라에서 온 일본인 관광객 하나가 멕시코 공항 노숙을 시작했다고 알려지기 시작했고, 공항을 이용하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구경꺼리가 되기에 이르렀다.

그는 주로 공항 내 푸드코트에 거주했으며 오가는 관광객들과 함께 사진을 찍기도 하는 등 나름대로 생활을 즐겼던 것 같다.  도쿄 출신인 이 일본인 남자는 멕시코를 관광비자로 입국한 다음 항공권도 집으로 보내버리고 공항을 떠나지 않고 살기 시작했던 것이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왜 체류하는 지, 언제까지 있을 것인지 전혀 설명하지 않았다고...

"제가 왜 여기 있는 지 잘 모르겠습니다.  특별한 이유는 없어요."

멕시코 공항에 4개월 가까이 노숙했던 일본인 노하라

멕시코 공항에 4개월 가까이 노숙했던 일본인 노하라

공항에 일본인 하나가 노숙하고 있다는 소문에 일본 대사관까지 나서 조사했지만, 아무런 이유없이 무작정 공항 떠나기를 거부했다.  일본 대사관도 이 자국인을 강제로 어떻게 하지 못했다.  그가 유효한 여권과 함께 멕시코 비자는 그가 멕시코에 체류할 수 있는 합당한 서류였기 때문이었다.  비자 만료일인 2009년 3월까지 기다리는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 사람은 매우 조용한 사람이었어요.  별로 말도 없이 하루종일 앉아 있으면서, 때 되면 먹기만 했거든요."

주변에서 이 이해 불가한 사람을 지켜 본 사람들의 한결같은 이야기였다.

그가 거주했던 곳은 주로 푸드코트 주변이었으므로 남는 음식과 음료수는 충분해, 이 일본인 노숙자 노하라가 지내기에는 그다지 큰 불편함은 없었던 것 같다.  게다가 간혹 공항 이용객들이 이 노숙자에게 음식을 제공하기도 했으므로 더욱 음식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간혹 이 일본인 노숙자는 2004년 영화 '터미널'을 언급하곤 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인생은 터미널2 라고 할 수 있죠' 라는 등 농담도 했다고..


이렇게 공항에서 노숙하던 이 일본인은 결국 2008년 마지막 때를 기해 멕시코 공항을 떠났다.  2008년 9월 이후 약 4개월만에 그 동안 정들었던(?) 공항을 떠난 것이다.

리포마 뉴스는 그가 멕시코 시의 한 아파트로 옮겨 살게 된다고 보도하면서, 머리 단정하고 목욕한 말끔한 일본인 노숙자 노하라의 사진을 내 보냈다.  그렇지만 어느 지역 아파트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 일요일 이 노하라를 오유키라고 알려진 여인이 자신의 집으로 데리고 감으로써 공항에서의 노숙 생활이 끝난 것이다.

이 남자의 생활이 마치 영화 '터미널(Terminal)'을 연상시키기도 하지만, 이 영화에서의 빅터 나보르스키(톰 행크스 분)는 자신의 나라가 쿠데타로 인해 잠시 유령국가가 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공항에서 생활해야 했던 반면 이 일본인 남자 노하라는 도대체 알 수 없는 이유로 무작정 공항 생활을 자청했었던 것이다.

노숙자의 심리를 정확히 알지는 못한다.  삶에 대한 희망이나 기대가 무너졌기 때문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므로, 그들을 다시 사회 안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그 무엇이 됐든 삶의 희망과 기쁨, 소중함을 느끼게끔 해줘야 한다고 한다.

이제 노숙, 홈리스 (Homeless) 문화는 더이상 가난한 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현상이 아니다.  오히려 부유하고 넉넉한 나라에서 이런 현상들이 더 많이 벌어지고 있다.  가난한 나라 사람들에게 노숙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겠지만, 부유한 나라에서는 어쩌면 유행처럼 벌어지는 일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지하철, 철도역 등에서 볼 수 있었던 노숙자들을 이제 어쩌면 공항이라는 공간에서도 쉽게 발견하게 될 지 모를 일이다.  이런 공항 노숙이 더 이상 뉴스거리가 되지 않는 날이 머지않아 온다면 이 또한 서글픈 일이 될 것이다.

신고
5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