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기내 영화, 아이들이 봐도 괜찮을까? 본문

하고하고/항공상식

기내 영화, 아이들이 봐도 괜찮을까?

마래바 2008.01.15 09:00
항공기 여행은 짧으면 한 시간 내외 길면 열 대여섯 시간까지 이른다.

짧은 항공여행은 항공기 출발하면서 안전 데모 보고 승무원 (형) 누나 들이 주는 음료수 정도 제공 받으면 벌써 도착하라는 기장의 안내 방송이 들려온다.

그렇지만 조금 긴 장거리 구간의 항공 여행에 있어서 없으면 서운한 게 몇가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기내 영화다.  국내선의 경우에는 비행시간이 워낙 짧아 영화를 상영할 수 없지만 3-4 시간 이상 되는 노선에는 대부분 영화가 제공된다.

출처: msnbc

출처: msnbc

좁디 좁은 항공기내에서 할 수 있는 것이라곤 개인적으로 책을 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상영하는 영화를 보거나 아니면 잠을 자는 것 밖에 없다.

그 중에서도 영화는 기내 유흥거리로 중요도가 가장 큰 것이라 하겠다.  그런데 이제 이런 기내 영화도 자칫하면 재미없는 영화만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안돼 !!   넌 그거 보지마 !!"

미국인 Kalisher 씨는 자신의 아이와 항공기를 이용하던 중 기내에서 상영되는 영화를 보고 기겁했다.  피터잭슨의 "킹콩", 이 영화는 분명 영화 등급 상 13세 이하 연령대에는 제한이 있는 PG-13 이었기 때문이다.

다행히 Kalisher 씨 아이가 자고 있었지만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그는 이후 항공사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공공 장소에서 상영하는 영화나 드라마는 시청 가능한 나이를 염두에 두고 선택하라는 것이 주요 요지였다.

그러나 돌아 온 항공사의 반응은 '기내 영화 선택은 항공사의 몫'이라는 답변 뿐....

'아이들을 살인, 고문, 죽음 등의 이미지로부터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부모로서 합리적인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판단한 Kalisher 씨와 뜻을 같이 한 동료들은 항공 관련 단체인 ATA(Air Transport Association), WAEA(World Airline Entertainment Association) 등에 이런 사실을 알리는 등 활발한 할동을 한 끝에, 결국 지난 9월 25일 의원 Heath Shuler, Walter Jones 은 관련 연방 법안(the Family Friendly Flights Act)을 제출하기에 이르렀다.


기내 영화 상영에 대한 규제 법안 제출

제출된 법안의 주 내용'기내에서 모든 연령대가 관람할 수 있는 영상물이 아니라면 아이들과 부모는 별도로 영상물 상영구역과 구분된 좌석에 앉혀야 한다' 는 것이다

"가장 이상적인 해결책은 항공사가 승객 스스로가 선택할 수 있는 영상물 시청 장비를 갖추도록 하는 것입니다." 

Kalisher 씨는 이번 법률 제정은 이런 이상적인 해결책을 갖추기까지 항공사가 취해야 하는 최소한의 제제 장치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항공사는 성인물은 상영하기 곤란하다고 할 지라도 적어도 PG-13 등급 정도는 상영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렇지 않으면 (성인으로서는) 정말 재미없는 아동용 영화만을 봐야 할 것이라고..  이렇게 될 경우 앞으로 항공 여행은 정말 재미없는 심심한 여행이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게다가 전 항공사가 전 항공기에 개인용 비디오를 설치하기 까지는 상당한 투자와 함께 상당기간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미 서비스 개선 경쟁으로 최근 대다수의 항공사들이 기내 개인 비디오 시스템을 장착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 항공사들도 한국에서 미국, 유럽 등 장거리 구간에는 이런 개인 비디오 시스템을 거의 갖추고 있어 영화도 보고, 음악도 골라가며 들을 수 있어 지루함이 덜하지만 이런 장비도 없었던 시절에는 어떻게 열 몇 시간을 비행했는 지 지금 생각만 해도 몸이 찌뿌둥한 것처럼 지루한 듯 하다
싱가폴 항공의 A380 개인 비디오 시스템

싱가폴 항공의 A380 개인 비디오 시스템

요즘에는 심지어 자신이 타는 항공기의 종류가 무엇인지, 그리고 이런 엔터테인먼트 장비가 장착되어 서비스 되는 지 미리 확인하는 분들도 있다.  종종 예약센터로 접수되는 문의 중의 하나다.

이 개인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영화(드라마), 음악, 게임, 그리고 항공기 운항과 관련된 비행정보 등으로 구성되어 있어 여행하는 동안 심심치 않게 지내는데 아주 유용하다.

이런 시스템이 완벽하게 구비되어야 기내에서도 아이들과 함께 편안한 여행이 될 것이라는 것이 위 사례에서의 주장이긴 하지만 아무리 개인용 비디오 시스템을 갖춘다 할 지라도 이런 문제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 같다.

개인용 비디오 시스템은 누구라도 자유롭게 어떠한 프로그램이든지 사용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마음대로 채널을 바꿔가며 본다거나 할 때는 보호자가 간섭하는 것 이외에는 어쩔 도리가 없다.  게다가 만약 옆에 앉은 다른 승객이 보는 영화를 옆 사람도 충분히 볼 수 있는 것이기에 현재의 시스템으로서는 완전하다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승객에게는 더 나은 서비스, 항공사에겐 부담

미국을 제외하고는 어느 나라에서도 이런 문제가 제기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  우리나라도 물론 이런 사례는 없다.  하지만 여타 분야도 마찬가기겠지만 항공업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이 이런 법안을 시행하게 된다면 우리나라를 비롯한 다른 나라들도 이런 흐름에 동참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적어도 미국을 출도착하는 항공편에는 이런 법규에 저촉되지 않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하기 때문이다.

어쩌면 이런 흐름이 항공 서비스를 제공받는 승객 입장에서는 항공사가 타의에 의해서라도 이렇게 더 나은 서비스 시설, 장비를 갖추게 되는 것이 환영할 만한 일이긴 할 것이다.  항공사에겐 부담이 되겠지만... 지금이야 개인용 비디오 시스템이 장착되지 않은 항공기를 타더라도 '에이 이번 여행 지루하고 힘들겠네' 정도의 푸념으로 지나가겠지만 앞으로는 그런 작은 아쉬움조차 없을테니 말이다.

그리고 앞으로는 항공사 광고에 '개인용 비디오 시스템을 갖춘 기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는 식의 문구는 사라지겠지? ^^

어린 아이들과 함께 여행하는 부모들에게 한가지 팁 아닌 팁 !!

지난 번 미국 출장 때는 기내에서 간난 아기와 이제 유치원에 막 들어갔을 법한 아이 하나에 돌을 갓 넘긴 듯한 아가, 이렇게 둘을 데리고 여행하는 엄마로 보이는 젊은 여성을 보았다.  15시간이 넘는 여행 내내 아이 둘을 돌 보느라 이 젊은 엄마는 한숨도 쉬지 못하고 아이들 뒤치닥거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모습으로 집중? ^^

이런 모습으로 집중? ^^

한 아이가 칭얼대면 거기에 매달리고 또 다른 아이가 짜증내면 그 아이 달래느라 정신없고...

나도 아이 둘이 있는 아빠지만 아이들 간수하기 쉽지 않다.  거기다 집도 아니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있는 항공기 안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렇지만 그 젊은 엄마는 쉬지않고 아이들 간수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불편 끼치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에 감동 아닌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다.

이럴 때 어떡해야 하나.. ?   아이 둘을 데리고 여행하려면.. ?

위에도 언급했지만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에는 어른들 보는 영화나 드라마, 음악 외에도 아이들이 즐겨볼 수 있는 유아용 아이템도 제법 있다.  얼핏보니 우리 아이도 제일 좋아하는 "뽀로로" 라는 애니메이션도 있고 다른 영화용 애니메이션도 있던데, 이런 걸 활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 특성 상 이런 걸 보여주면 몸이 아프거나 아주 짜증이 심하지 않을 땐 제법 효과적으로 1-2시간 집중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이 동안 엄마는 좀 휴식을 취할 수 있지 않을까?


이 글이 도움되셨나요? RSS 로 쉽게 받아보세요. ^^ ->

재미있는 항공상식

1. 서울서 제주까지 항공기 연료는 몇 드럼이나 쓸까?
2. 조종사가 운전을 너무 못해요 !
3. 항공권 가격은 왜 차이가 날까?(싸게 구입하는 방법)
4. 이제 액체류를 가지고는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군요
5. 비행기 앞자리가 빈 경우에도 주지 않는 건 왜죠?
6. 항공기가 번개를 맞아도 안전한 이유는?
7. 짐(수하물)을 잃어버리지 않는 방법
8. 항공기 좌석 중 좋은 자리는 어디?
9.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여권의 비밀)
10. 항공기 짐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11. 항공사와 여행사는 악어와 악어새?
12. 항공권은 여행구간 순서대로 사용해야
13. 항공기는 하루에 몇 시간 떠 있을까?
14. (종이) 항공권 발권 시 별도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15. 항공기 최고의 인기기종은?
16. 비행기는 새(Bird, 鳥)가 무섭다
17. 죽어도 떠야 한다 !!
18. 연료, 버려야 산다
19. 마일리지 프로그램 (1) - 어디서 처음 만들었을까?
20. 항공기는 다이어트와 전쟁 중
21. 날씨가 나쁠 때 항공기는 무슨 기준으로 띄우나?
22. 국내 항공사의 정시운항 능력은 어느정도 수준일까?
23. 항공사가 왜 여권 검사하나?
24. 항공여행 무료 수하물 부치는 방법
25. 항공기 기장(機長)이 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
26. 즐거운 여행을 위한 항공기 기내 예절
27. 안전한 항공여행, 상식적인 기내 수칙
28. 공동운항편 이용 시, 체크 포인트
29. 국내선 항공기는 뜨자마자 착륙을 준비한다?
30. 항공기 기내가 조금 춥게 느껴지는 이유?
31. 조종사 좌석마다 각각 임자가 있다 !
32. 조종사는 햇볕이 괴롭다
33. 항공기 폭파 장난전화, 이제 그만
34. 공항 Curfew 로 운항할 수 없다?
35. 이륙 시 항공기 꼬리부분, 활주로에 닿는 사고 연출
36. 거대한 비행물체, 하이브리드 에어쉽
37. 과거 위반사실로 자칫 입국 거부될 수도 (미국 출입국 심사)
38. 무릎조차 펴기 힘든 좌석 공간은 괴로워
39. 기내 인터넷 이용 시 에티켓은?
40. 항공기도 때로는 무임승차를 좋아해 ^^
41. 기내에서 추울 때 따뜻한 항공여행 팁
42. 엔진 하나만 가지고 안전할까?
43. 편안한 기내 여행을 위한 팁 몇가지
44. 항공기는 스치기만 해도 사고 !!
45. 주의해야 할 항공권 상식 ① - 다른 항공사 사용불가
46. 기내에서 승객이 사망한다면?
47. 조종사도 술 마시고 싶다?
48. 혹시 의사 선생님 계시나요?
49. 어린 아이들 데리고 항공여행 하는 법
50. 비슷한 수하물 조심해야 분실 안해
51. 분실 수하물의 종착지는? 폐기 처분?
52. 맹인인도견은 애완동물이 아니다
53. 좋은 항공기 좌석 먼저 확보하는 방법 10가지
54. 휴대전화를 항공기에서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
55. 내가 수하물 잃어버릴 확률은?
56. 항공기에서 승무원들이 쉬는 장소는?
57. 승객 탔다가 내리면 보안검사 다시해야
58. 저가 항공사는 어떤 특징? 선착순 탑승제?
59. 민간 항공시장을 이끈 항공기 톱 10
60. 저가 항공사, 방심하면 비싼 요금 치루기 십상
61. 여행 전문가가 조언하는 불만제기 10가지 팁
62. 김포공항에 회항한 항공기, 승객 내리기 정말 어려워
63. 공항에서 18년을 산 사나이
64. 항공기 배경의 항공 영화 10선
65. 가장 안전한 항공기 좌석은 통로
66. 왜 항공사보다 여행사 티켓이 더 쌀까?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