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펌]티코와 아우토반 본문

주절주절/재미난 이야기

[펌]티코와 아우토반

마래바 2005. 10. 10. 16:15
좀 된 이야기지만 재미있어서..



---------------------------------------------------------



웃대펌


세계가 놀란 독일 아우토반에서의 티코 이야기



어느 한적한 오후....

독일의 아우토반을 달리던 우리의 자랑스런 티코가 그만 고장으로 갓길에 정차중이였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독일은 히치하이킹 처럼 길에서 손을 흔들어 방향만 맞으면 누구나 누구나 태워주는 분위기 좋은 나라이다. 하여튼 우리의 티코 운전자는 고속도로이긴 하지만 손을 흔들어 일단 아우토반을 빠져나갈 생각으로 하치하이킹을 시도했다.

몇대의 차가 지나가고 드디어 나타난 티코의 구세주~! 멋진 벤츠를 끌고 등장했다.


벤츠 : 아.. 차가 고장이 났군요.. 제가 도와 드릴 일은 없나요??


티코 : 정말 고맙습니다. 제 차를 다른 톨게이트까지만 끌어다 주시면 제가 견인차를 불러 제 차를 옮길수 있을텐데요.. 부탁 좀 드릴께요..

벤츠 운전자는 왕년의 카레이서로서 자신의 벤츠를 자랑하고 싶었다.

그리고 딱 보아하니깐 티코는 자신의 차로 끌어도 아무 무리 없어 보이기두 해서 자신의 차로 직접 끌고 다음 톨게이트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말한뒤.

벤츠 : 제가 너무 빨리 달린다고 생각하시면 뒤에서 경적을 울려주세요.. 그럼 천천히 달릴께요..

라고 말했다.


한참을 그렇게 다음 톨게이트 까지 가고 있는데.. 난데없이 뒤에서 포르쉐가 200km 의 속력으로 쒜~엥! 지나가는게 아닌가? 이에 열받은 왕녕의 카레이서 벤츠 운전자~!

뒤에 티코를 매달고 있다는 사실로 잊은 채 순간적으로 흥분해서 포르쉐와 경쟁을 버리게 됐다.

벤츠와 포르쉐는 정말 빨랐다. 포르쉐가 250km를 넘어서자 벤츠 역시 250km로 달리면서 영화에서나 보던 대추격전을 벌이며 아우토반의 끝까지 달리게 되었다.


그 사건이 있은후 3개월 후......


대우의 직원이 독일의 티코 시장조사를 위해 독일에 갔다... 근데 이게 웬일인가?

아우토반을 달리는 차 중 40~50% 정도가 티코인 것이다.

대우 직원은 예상치 못했던 티고의 열풍에 너무 놀라 이 상황이 어떻게 이루어진것인지를 수소문하여 그때 사건을 직접 목격한 어느 운전자를 만날 수 있었다.


목격자 : " 내가 그날 아우토반을 달리고 있었지.. 나도 한 스피드 하는 놈이라 200km 정도로 스피드를 즐기고 있는데.. 갑자기 뒤에서 포르쉐하고 벤츠가 250km 넘는 속도로 내옆을 쒜~엥 하고 지나가는게 아니겠어? 그런데 그 벤츠 뒤를 티코가 바짝 붙어서 똑같은 속도로 달리고 있는거야... 그 3대가 온 아우토반을 자기 무대인 것처럼 휘젓고 다녔지.. "


대우 직원은 티코가 250km로 달렸다는 데 의아해 하지 않을 수 없었지만 끝까지 얘기를 들었다.


목격자 : " 그런데 더 놀라운 건 그 벤츠 뒤를 바짝 뒤쫓던 티코가 글쎄 ...

.

.

.

.

.

.

.

.

.

.

.

.

.

.

.

.

.

.

경적을 마구 올리며 그 벤츠와 포르쉐를 비키라고 하는게 아니겠어?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