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 본문

하고하고/항공상식

조종사가 관제탑 핑계대며 출발하질 않아요

마래바 2010. 8. 11. 09:48

며칠 전 트위터에 이런 멘션(Mention)이 올라왔다.

"어휴~~ 누구 인천공항 관제탑 전번(전화번호) 좀 따 주세요.  조종사가 지금 관제탑 핑계만 대면서 비행기를 출발시키지 않고 있네요"

정확하지는 않아도 이런 의미의 멘션(트윗)이었다.

요즘 한참 인기를 끌고 있는 SNS 중 하나인 트위터(Twitter)에서의 멘션(트윗)이란 블로그로 말하면 일종의 글 한개다.  140글자 이내로 간단하게 최소화시킨다는 점이 일반 블로그와 다른 점이라 할 텐데..  트위터에서는 이런 멘션을 주고 받으며 서로간의 관계성을 만들어간다.

그 멘션(트윗)으로 이런 글이 올라온 것이다.

물론 이 멘션대로 조종사가 핑계를 댓던 것일 수도 있겠지만, 일반 상식을 가진 조종사라면 있지도 않은 거짓말(?)을 하며 승객에게 안내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항공 관제는 하늘 길 교통을 책임지는 질서 유지자

항공 관제는 하늘 길 교통을 책임지는 질서 유지자

기왕 말 나온 김에 당시 오해했던 분이나 독자 분들의 이해를 돕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다.

주변의 다른 항공기들은 이륙을 하고 있는데, 자신이 탄 항공기만 출발 못하고 있으니 당연히 오해할 만 하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그 조종사의 말이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만약 그 분이 중국행 항공편이나 유럽행 항공편을 이용했던 경우라면 말이다.

우리나라나 일본에서 유럽으로 날아가는 항공편은 중국의 관제(Air Traffic Control)를 거쳐야만 한다.  항공기가 날아가는 항로(航路) 대부분을 중국 항로를 이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문제는 최근 항공교통량이 급증하면서 이 항로가 늘 미어터진다는 데 있다.  우리나라, 일본의 항공교통량은 물론 경제 급성장으로 항공교통량 또한 급증하고 있는 중국 때문이다.

그나마 평소에는 괜찮다.  복잡하긴 하지만 그래도 큰 무리없이 항공편이 한국에서 유럽으로, 유럽에서 한국으로 날아다닐 수 있다.

하지만 만약 이 중국 항로에서 병목 현상이 발생하기 시작하면 대책없다.  유럽행 항공편 한 시간 이상 씩 지연되는 건 예사고, 중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들은 심지어 2-3시간까지 지연되는 경우도 다발한다.  덕분에 항공사들은 욕을 바가지로 먹곤 한다.  앞에서 멘션한 어느 트위터리언(Twitterian)의 불만에서처럼 말이다.

중국을 통과하는 유럽 항로는 언제나 러시아워

중국을 통과하는 유럽 항로는 언제나 러시아워

최근 하절기가 되면서 중국 지역, 특히 북경이나 천진 쪽에 뇌우가 종종 발생한다.  공항 주변에 뇌우가 발생하거나 항로 상에 뇌우 떼가 몰려있기라도 하면 안전을 위해 그 뇌우 떼를 피하여 이착륙하게 하거나 돌아가는 길로 유도하느라 평소보다 훨씬 항공기 출도착, 비행간격을 넓게 벌릴 수 밖에 없다.

이런 상황을 기다리기 싫다고 중국 쪽 허가도 없이 항공편을 마음대로 중국 관제 구역에 넣을 수가 없다.

중국에서 자신들 관제 구역에 들어오는 시간대 (소위 슬롯/Slot 이라고도 함) 를 정해 주기 때문에 우리나라 관제에서 항공편에 대해 함부로 출발허가를 내릴 수 없다.  받아주는 곳(중국 관제)에서 허락하지 않는 한 함부로 중국 관제구역으로 들어갈 수 없는 것이다.

"승객 여러분께 안내 말씀 드리겠습니다.  현재 관제의 출발 허가를 기다리느라 출발 시간이 지체되고 있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이런 안내가 짜증스럽긴 하겠지만, 거의 대부분은 어쩔 수 없는 이유 때문이므로 다소나마 승객분들의 이해가 필요하다 하겠다. ^^;;

조종사도, 항공사도 비행기 띄우고 싶다.. ^^


  1. 놀라운 모래조각 작품 (오우 ! 놀라워라 ~~)
  2. 땅으로, 바닥으로, 물속으로 처박히는 자동차들
  3. 전철 티켓으로 만든 대형 아톰 모자이크
  4. 구글 어스로 본 미스테리 써클 Top 10
  5.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의 장관
  6. 세계의 멋지고 재미난 다리 10선
  7. 엇! 슈퍼맨의 집이 진짜로 있어?
  8. 버려진 슈퍼카(Super Car) 들
  9. 세계에서 가장 작은 동물 10선
  10. 할로윈의 저주? 호박에게 이런 잔인한 일이..
  11. 이런 케이크는 먹기 힘들겠다 ^^
  12. 난, 흰색이 좋아. 신기한 알비노 동물들
  13. 너 초등학생이냐? 초등학생도 이런 건 안틀려!
  14.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머그컵들
  15. 세계 최초 디지털 카메라는 이렇게 생겼다.
  16. 눈(Snow)에 얼굴 눌러 만든 환상적인 사진
  17. 우주에서 가장 큰 별, 그 어마어마한 크기란...
  18.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자동차 3선
  19. 해변의 이상한 조형물
  20. 호수 안에 섬, 그 섬안에 다시 호수가 있는 호수
  21. 무당벌레 비행 모습 초고속 촬영.. 날개의 비밀
  22. 구글맵 때문에 들통난 여자 친구 행각
  23. 수분만에 홍수에 절단나는 도로
  24. 괴상한 페이스 페인팅(Face Painting) 괴짜 인생
  25. 구름으로 빚은 멋진 조각
  26. 깜찍한 벤또 (일본 도시락) 의 세계
  27.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들
  28. 꺄아악, 우리 주변에 인간이 있다구!
  29. 톡톡튀는 엘리베이터 페인팅 아이디어
  30. 2013년, 인간 뇌 시뮬레이션하는 슈퍼컴퓨터 등장 전망
  31. 쌍둥이 집, 하나는 버려지고..
  32. 이렇게 터무니 없이 비싼 일상용품, 손 떨려 쓸 수나 있나?
  33. 화장실에 짜릿한 스키 점프대?
  34. 양떼의 환상적인 매스게임
  35. 서로 다른 해(年)에 태어난 쌍둥이? (두달 터울?)
  36. 재미있는 상상력 발휘된 머그컵 (Mug Cup)들
  37. 신종플루와 함께 등장한 신종 마스크 패션
  38. 에베레스트 산을 가장 많이 정복한 사람은?
  39. 우주인처럼 보이게 하는 신형 우산
  40. 기막힌 몸매 이면에 숨겨진 기막힌 비밀은?
  41. 25년간 엄청나게 변해버린 라스베가스 도시
  42. 로봇이 만들어 주는 커피는 맛있을까?
  43. 아마존에서 살 수 있는 기묘한 상품 10가지
  44. 미국보다 6배나 더 교육비에 지출하는 한국
  45. 인터넷을 전부 프린트 한다면?
  46. 라스베가스에 등장한 스트립 (Strip) 공연 트럭
  47. 나무로 만든 백만 원짜리 친환경 마우스
  48. 로봇 개의 놀라운 학습 능력


2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