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껌 때문에 다비드 상을 옮긴다고? 본문

주절주절/재미난 이야기

껌 때문에 다비드 상을 옮긴다고?

마래바 2008.01.19 09:04
미술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도 유명한 조각가이자 화가인 미켈란젤로에 대해서만큼은 알고 있을 것이다.

이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불후의 화가이자 조각가인 미켈란젤로의 작품 가운데 유명한 것 중의 하나가 대리석 입상인 다비드 상(David Statue)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다비드 상(1501~1504년)은 높이가 4.34미터의 대리석 조각으로 원래 피렌체 성당을 위해 조각한 것이었으나 정부에 의해 베키오 궁전 정면에 세워놓기로 결정되기도 했다.

아카데미아(Galleria dell'Accademia)

아카데미아(Galleria dell'Accademia)

오리지널 작품은 현재 플로렌스의 아카데미아(Galleria dell'Accademia)에 소장되어 있으며 관광객들을 위한 모조품은 피아차델라 시뇨리아 (Piazza della Signoria) 광장에 세워져 있다.

그런데 오리지널 작품이 보관된 아카데미아의 다비드 상을 다른 곳으로 옮기자는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레오나르도 도미니치 시장은 지난 목요일(2008.1.17) 외국인 기자(Foreign Press Association)들과의 간담회에서 이 같이 언급했다.

재미있는 것은 다비드 상을 옮기는 이유가 이 500년 된 조각상을 보려고 몰려드는 수많은 관람객과 이로 인한 오염 때문이라고..

"아카데미아 벽에 붙어있는 껌을 제거하는 데 많은 비용을 투입해야 합니다.  그래서 그 원흉(?)인 다비드 상을 옮기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도미니치 시장의 말이다.

엥?   다비드 상을 옮기는 이유가 껌 같은 오염 때문이라고? 도대체 껌이 얼마나 많이 버려지길래?

결국 관람객들이 이 아카데미아에서 다비드 상을 보려고 기다리면서, 직접 보면서 주변을 오염시킨다고 하는데... 잘 이해되지 않는다.  아무리 상식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해도 기다리면서 껌을 아무데나 버리고 벽에 붙힌다니 말이다.

어쨌거나 시장이 직접 언론 기자들에게 한 말이니 믿을 수 밖에는 없지만 쓰레기가 문화재를 다른 곳으로 옮기게 한다니 다소 어이가 없다.  매년 이곳 아카데미아를 방문하는 관람객의 숫자는 평균 130만명에 이른다.

만약 이번에 다비드 상을 옮기게 된다면 이곳 아카데미아에 전시된 지 135년만에 이전하게 되는 셈이다.  옮기는 장소로 가장 유력한 곳은 시(市) 인근의 레오폴다 역 근처로 새로운 관람 시설(극장)이 건설되기까지 2010년이나 2011년 정도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카데미아의 원본 작품(왼쪽)과 피아차델라 시노리아 광장에 있는 모조품 (오른쪽)

아카데미아의 원본 작품(왼쪽)과 피아차델라 시노리아 광장에 있는 모조품 (오른쪽)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적인 연구와 검토가 필요할 것입니다.  다소 시간이 걸릴지라도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습니다. 다비드 상 이전 문제가 그리 시급한 것은 아닙니다만 이제는 검토할 단계에 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태리의 여타 다른 지방과 마찬가지로 플로렌스 지방에도 수많은 관광객들이 넘쳐나고 있다.  많은 관람객이 다녀가는 인적 접촉 등으로 인한 문화재 손상이나, 공해나 교통 소음 그리고 진동 등으로부터 문화재를 보존하기 위해 도심 내 교통량을 줄이는 방법까지 동원하고 있다고 하니 문화재에 대한 관심과 노력이 남다름을 알 수 있다.

의외로 사람들의 접촉으로 인한 문화재에 주는 영향이 제법 큰 모양이다. 우리나라도 언젠가부터 경주 불국사의 석굴암을 유리벽으로 막아 놓았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그 이유가 관람객의 호흡으로 인한 습기가 과다해져 불상을 손상시킨다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한다.

이번에 다비드 상 이전 문제가 제기된 이유가 표면적으로는 많은 관람객과 그 오염물 때문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조상들이 물려준 자신들의 문화재를 소중하게 보존하기 위한 이런 이태리 사람들의 문화 의식 때문이지 않을까 싶다.

어쨌거나 이태리 사람들, 자신을 먹여 살리고 있는 것이 관광객이고 그 관광객은 문화재 때문에 찾아오는 것인데, 정작 문화재를 관광객들로부터 떼어 놓아야 한다니 참 아이러니한 현실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것은 조상이 남겨준 문화재를 오래 보존하는 것이 결국은 자신들을 위하는 것이라는 걸 그들은 잘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본 블로그가 도움되십니까? RSS 로 쉽게 받아보세요. ^^ ->


1. 재미있는 착시현상 (거대 예술 작품?)
2. 잡목으로 만든 예술 세계
3. 길거리 예술가 Julian Beever의 환상적 예술세계
4. 월요일 아침에 느끼는 직장인의 발걸음
5. 무슨 그림인지 아실라나요?
6. 어느 쪽 뇌를 사용하십니까?
7. 아찔한 항공기 사고 (착시 현상)
8. 재미있는 전세계 화장실 표식 45가지
9. 껌 때문에 다비드 상 옮긴다
10. 레고로 만든 엄청난 크기의 스타워즈 비행선
11. 볼수록 신기한 돌 쌓기 예술
12. 온실가스 줄이는 황당한 방법
13. 세상에서 가장 가치없는 화폐
14. 녹을 때까지만 수명을 지닌 아이스맨
15. 미사일이 뚫고 지나간 집? 블랙홀?
16. 놀라운 러시아 마이크로 미니어쳐 세계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