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조종사, 도색물 소지죄로 호주서 체포돼 본문

하고하고/항공소식

조종사, 도색물 소지죄로 호주서 체포돼

마래바 2008. 2. 14. 14:56
인터넷 정보의 홍수 속에서 부정적 측면을 이야기할 때 대표적인 것이 불법 성인물로 인한 폐해일 것이다.

그런데 나라마다 이런 불법 성인물에 대한 단속, 처벌 기준이 달라 A 라는 나라에서는 불법인 것이 B 나라에서는 합법적으로 유통되는 것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나라에서 엄격하게 단속하고 처벌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아동을 대상으로 한 도색물이 그것이다.  정말 파렴치하고 있어서는 안되는 것이지만 버젓이 만들어지고 유통되는 게 현실이다.

세관 검색은 어느 나라나 엄격해..

세관 검색은 어느 나라나 엄격해..

항공사 승무원들은 주로 국가와 국가를 넘나들며 비행하기 때문에 각 국가마다 요구하는 법이나 규정 등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범죄자가 될 수도 있으니 말이다.


조종사, 도색물 반입죄로 10,000 달러 벌금 물어

싱가포르 항공의 조종사 한명이 불법 아동 도색물을 가지고 있던 죄로 호주에서 벌금 호주 12,000 달러 (미화 약 1만 달러) 를 물게 되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어제 (2008.2.13) 싱가포르 발로 전했다.

Ng Kok Yauw 라는 40세의 싱가포르 항공 조종사는 지난 토요일 호주 Adelaide로 비행 후 받은 현지 세관 검색에서 자신이 가지고 있던 노트북 컴퓨터에 아동 성인 도색 동영상이 있었다는 이유로 체포되었다.

월요일 법정에서 그는 반입 금지 품목의 불법 유입 및 거짓 진술 죄목을 들어 유죄를 선고했다.

호주에서는 아동 성학대 및 도색물 불법 소지하거나 반입할 시, 최고 호주 275,000 달러의 벌금과 10년 징역을 선고할 수 있다고 한다.  단순히 성인물을 반입하는 것은 그다지 죄가 되지는 않지만 아동 성 도색물 처럼 '혐오스럽고 불쾌한' 것에 대해서는 죄가 될 수 있다고 호주 법원은 설명했다.

아마도 호주는 이런 도색물 소지 여부를 엄격하게 검사하고 있는 모양이다.  지난 주에만 이 조종사를 포함해서 3명이나 적발해 벌금을 부과했다고 하니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여행객도 여행하는 나라 법이나 규정에 조심해야

굳이 조종사같은 승무원만 주의해야 할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닐 것이다.

일반 여행객들도 최근 인터넷 등 IT 발달에 따라 해외 여행 시에도 노트북 컴퓨터 등을 소지하는 경우가 많다.  기내에서 심심치 않은 시간을 보낼 수도 있고, 업무 상 필요한 일을 하기에도 유용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도 모르는 사이(?)에 노트북 컴퓨터에 불법 도색물이 있었다면.. 그런데 여행하는 국가가 이런 불법 도색물에 엄격하다면 자칫 본의 아니게 범죄자가 되거나 벌금을 물게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자신의 노트북 컴퓨터가 이런 도색물 없이 깨끗(?)하다면 더할 나위없이 좋겠지만 과거 오래 전에 호기심에 담아두었던 것이라도 있다면 자칫 낭패를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할 것이다.

그나 저나 그 조종사는 싱가포르 항공에서 다시 비행기를 몰 수 있을까?  뭔 창피.. ㅋㅋ

본 블로그가 도움되십니까? RSS 로 쉽게 받아보세요. ^^ ->

재미있는 항공상식

1. 2007/01/18 - 서울서 제주까지 항공기 연료는 몇 드럼이나 쓸까?
2. 2007/01/27 - 조종사가 운전을 너무 못해요 !
3. 2007/02/27 - 항공권 가격은 왜 차이가 날까?(싸게 구입하는 방법)
4. 2007/03/06 - 이제 액체류를 가지고는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군요
5. 2007/03/07 - 비행기 앞자리가 빈 경우에도 주지 않는 건 왜죠?
6. 2007/03/12 - 항공기가 번개를 맞아도 안전한 이유는?
7. 2007/03/31 - 짐(수하물)을 잃어버리지 않는 방법
8. 2007/04/02 - 항공기 좌석 중 좋은 자리는 어디?
9. 2007/04/05 - 여권/Passport에 대해 알아보자 (여권의 비밀)
10. 2007/04/17 - 항공기 짐은 어떻게 마지막 목적지까지 연결될까?
11. 2007/04/20 - 항공사와 여행사는 악어와 악어새?
12. 2007/05/17 - 항공권은 여행구간 순서대로 사용해야
13. 2007/05/18 - 항공기는 하루에 몇 시간 떠 있을까?
14. 2007/05/28 - (종이) 항공권 발권 시 별도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15. 2007/06/15 - 항공기 최고의 인기기종은?
16. 2007/06/21 - 비행기는 새(Bird, 鳥)가 무섭다
17. 2007/06/23 - 죽어도 떠야 한다 !!
18. 2007/06/25 - 연료, 버려야 산다
19. 2007/06/30 - 마일리지 프로그램 (1) - 어디서 처음 만들었을까?
20. 2007/07/07 - 항공기는 다이어트와 전쟁 중
21. 2007/07/14 - 날씨가 나쁠 때 항공기는 무슨 기준으로 띄우나?
22. 2007/07/21 - 국내 항공사의 정시운항 능력은 어느정도 수준일까?
23. 2007/08/03 - 항공사가 왜 여권 검사하나?
24. 2007/08/10 - 항공여행 무료 수하물 부치는 방법
25. 2007/08/17 - 항공기 기장(機長)이 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
26. 2007/08/22 - 즐거운 여행을 위한 항공기 기내 예절
27. 2007/09/04 - 안전한 항공여행, 상식적인 기내 수칙
28. 2007/09/11 - 공동운항편 이용 시, 체크 포인트
29. 2007/09/18 - 국내선 항공기는 뜨자마자 착륙을 준비한다?
30. 2007/09/28 - 항공기 기내가 조금 춥게 느껴지는 이유?
31. 2007/10/19 - 조종사 좌석마다 각각 임자가 있다 !
32. 2007/10/27 - 조종사는 햇볕이 괴롭다
33. 2007/11/05 - 항공기 폭파 장난전화, 이제 그만
34. 2007/12/01 - 공항 Curfew 로 운항할 수 없다?
35. 2007/12/04 - 이륙 시 항공기 꼬리부분, 활주로에 닿는 사고 연출
36. 2007/12/06 - 거대한 비행물체, 하이브리드 에어쉽
37. 2007/12/20 - 과거 위반사실로 자칫 입국 거부될 수도 (미국 출입국 심사제도)
38. 2007/12/26 - 무릎조차 펴기 힘든 좌석 공간은 괴로워
39. 2008/01/02 - 기내 인터넷 이용 시 에티켓은?
40. 2008/01/03 - 항공기도 때로는 무임승차를 좋아해 ^^
41. 2008/01/08 - 기내에서 추울 때 따뜻한 항공여행 팁
42. 2008/01/22 - 엔진 하나만 가지고 안전할까?
43. 2008/02/12 - 승무원이 전하는 편안한 기내 여행을 위한 팁 몇가지



17 Comments
  • 프로필사진 rince 2008.02.14 16:06 헉...노트북속의 동영상까지도 검색한다는 말인가요...
    ㅎㄷㄷㄷ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4 16:10 신고 그런가 봅니다. ^^
    저도 기사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조심해야지 ㅋㅋㅋ
  • 프로필사진 Draco 2008.02.14 16:11 노트북에 있는 데이터를 검색해서 통과시킬리는 없겠죠. 기술적인 문제도 있고, 프라이버시문제도 있고. 보고 있다가 신고 당한거 아닐까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5 23:40 신고 글쎄요.. 어쩌다 걸린 건지 경위는 모르겠군요..
    말씀대로 몰래보다가 걸린 건지도..ㅜㅋㅋㅋ
  • 프로필사진 META-MAN 2008.02.14 16:55 움 저정도는 약과입니다.

    예전에 호주의 어떤 신부님은 아동포르노를 본 죄로 시끄러웠는데, 결국 자살하였습니다.

    그신부님 사택에서 엄청난 양의 아동 포르노가 나왔었죠,
    아동포르노가 나쁜건 알겠는데, 당시 기사를 보면 인터넷에서 다운로드 받은걸로 되어 있는데, 어떻게 알아내었냐 하는거죠....

    결국 호주 ISP는 무척 깨끗하게 사용자의 접속현황을 보고있다는 말이 되겠죠.
    회사 이메일은 그냥 사생활이 없다고 보면 됩니다.

    아동포르노 보는 인간들 패대기 치는게 당연하지만, 제보가 없는 상황에서 걸린경우라면 더큰 개인사생활 침해를 고민해 봐야 하지 않나 합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5 23:41 신고 맞아요..
    온라인 상에서 사생활 보호가 더욱 어렵고 힘들지요..
    그래서 회사 메일로는 개인적인 내용 이용하지 않는다는 거..
  • 프로필사진 SuJae 2008.02.14 23:37 이제 노트북 속의 야동도 조심해야하는군요 하하;;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5 23:41 신고 세상이 정말 빠르게 변하는 것 같아요 ^^
  • 프로필사진 라온수카이 2008.02.15 00:18 정말 재수가 없었네요.. 안타까워라..ㅎ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5 23:42 신고 재수가 없었던 것이기도 하지만... 아동 도색물은 좀 그렇군요....
  • 프로필사진 지랄까리야 미친년 2008.02.15 09:28 이건 꼭, 고추 달고 태어나면 모든 남자가 잠재적강간범이라고 말하는 거랑 똑같네요. 저도 아동포르노 역겹기는 하지만, 남의 일이니까 내 비지니스가 아니네요. 이걸 꼭 나라에서 간섭해야 합니까? 유통업자만 잡아들이면 되는 거 아녜요, 캐나다의 대마초허용제도처럼?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5 23:43 신고 남의 일이니까 상관하지 말라는 말은 비약인 것 같습니다.
    보는 소비자가 있으니 만들어내는 것이지요..
    대마초처럼 만드는 걸로 인해서 직접적인 피해가 없다면 모르겠지만, 아동 도색물은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하는 범죄이니 말입니다.
  • 프로필사진 dreamer 2008.02.15 23:17 안녕하세요? 마래바님~ 우리나라는 음란물 유포죄로만 처벌될텐데..ex)김본좌..(!?) 호주는 소지만 해도 처벌이 되는군요.. 하긴 아동을 대상으로한 도색물은 정말 중한 죄인 것 같습니다. 표현의 자유와 성적 자기결정권을 넘어서는~(아동이 피해자니까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15 23:44 신고 어쩌면 개방적인 서구도 일부 측면에 있어서만큼은 더 보수적인 면도 있는 것 같아요..
  • 프로필사진 지랄까리야 미친년 2008.02.16 00:41 아동포르노물을 바라보는 서양의 시각 중에 앵글로색슨 영어권나라가 무척이나 위선적입니다. 게다가 삽질랜드랑 코알라랜드는 서방도 잡아먹는 세계 최악의 페미나라이니 볼짱 다 봤지요.


    수요가 있으니까 공급도 있다는 소리는 무슨 매춘을 억제하자는 말하고 분위기가 비슷하네요. 한국에도 성매매특별법 덕분에 성병이 무척 많이 퍼지고, 창녀들 수가 오히려 국내외로 많이 늘어났다는 거 아십니까? 일본만 해도 한국창녀가 4만마리, 미국은 5만마리..


    어느나라건 공항출입국관리소는 한국여자를 잠재적인 창녀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국여자들의 불법매춘밀입국으로 한국, 미국, 캐나다 세 나라가 공동협조방지체제를 세울 정도였고요!


    단, 아동성매매, 아동포르노만큼은 특수성을 감안해서 생산, 공급자에게 처벌을 무겁게 하자는 거죠. 그런 거 본다고 모든 시청자들이 아동성범죄자가 되는 게 아니잖습니까. 뭐예요, 무슨 성도덕을 외치면서 뒤로는 할 짓 다하는 것도 아니고...
  • 프로필사진 박양 2008.02.21 10:55 노트북 속 까지 조사한다는건 몰랐네요;
    그나저나 정말 저 사람 다시 비행기 몰 수 있으려나 궁금하네요ㅋ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8.02.22 15:59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망신도 그런 망신이 없는거죠..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