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착륙 사고 조종사, 기도 한마디 때문에 감옥으로.. 본문

하고하고/항공소식

착륙 사고 조종사, 기도 한마디 때문에 감옥으로..

마래바 2009.03.28 11:54

많은 사람들이 종교를 가지고 있고 자신이 이겨내기 힘든 현실을 신(神)에게 의지하곤 한다.

특히 위급한 순간엔 더더욱 의지하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위급한 순간에 했던 기도 한마디가 감옥으로 가는 증거가 된 사건이 있었다.

이탈리아 법원은 항공기 불시착 사고를 낸 조종사에게 10년 징역이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유는 한가지 위급한 순간에 조종사가 당황해 잘못된 판단을 함으로써 16명의 생명을 잃었다는 것이다.

4년 전 튜니지아의 전세 항공사인 튜닌터(Tuninter) 항공의 ATR72 항공편 하나가 바리(Bari)를 출발해 튜니지아 Djerba로 향하던 중 시실리(Sicily) 위를 지날 무렵 연료 부족으로 인해 시실리 해변으로 불시착했다.  이 불시착 사고로 인해 탑승객 중 23명은 살아났고 16명은 사망했다.

이 사고는 잘못된 항공기 정비로 인한 것이었는데, ATR42 항공기의 연료 게이지 부품을 ATR72 항공기에 잘못 장착함으로써 정확한 연료량을 탑재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 원인이 되었기 때문이다.

Tuninter ATR72 항공기와 사고 모습

Tuninter ATR72 항공기와 사고 모습

어쨌거나 이 사고에 대해 이탈리아 법원은 해당 항공기 정비 관련자를 비롯해 조종사까지 8년에서 10년 징역 판결을 내렸다.

정비 관련자에 대한 판결이야 그렇다고 치더라도 조종사에 대한 판결 이유가 걸작이다.

조종사가 당황해 정확한 판단을 하지 못했다는 것인데, 연료가 떨어졌다고 하더라도 ATR72 항공기의 특성 중 하나인 글라이딩 기능을 통해 인근 공항으로 착륙했어야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조종사는 인근 공항으로 날아가는 대신, 바로 현장인 시실리 해변으로 비상 착륙했다.  말이 해변이지 실제로는 바다로 착륙한 것이었는데, 수면으로 착륙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16명의 목숨을 잃는 결과를 낳게 되었으니 인근 공항으로 비행했어야 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그럼 조종사가 당황했었다는 것을 무엇을 보고 판단했을까?


기도             (출처: 플리커)

블랙박스를 조사한 결과, 연료가 떨어져 비상상황이 되었을 때 조종실에서 들렸던 조종사, 부조종사의 음성은 '오 신이여, 모하메드여 ('Allah and Muhammad his prophet')' 였다는 것이다.

물론 이 말 한마디로 판단한 것은 아니었겠지만, 이를 정황 증거로 조종사들은 당시 정확한 판단력을 가지지 못했으며 너무 급하게 바다로 착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얼마 전 미국 뉴욕에서 발생한 유에스 항공의 허드슨 강 비상착륙을 미루어 봤을 때 물 위로 착륙한 것이 무슨 잘못이냐 하는 반문이 생기겠지만, 물 위로 착륙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의견이다.

특히 물결이 일지 않는 잔잔한 강과는 달리 바다는 파도로 넘실대기 때문에 수면이 고르지 않아 항공기가 비상착륙하는 것이 대단히 위험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가능하다면 지상에 착륙해야 한다고 한다.

이 조종사들은 위급한 비상 상황에 '오 신이여...' 이 한마디 때문에 당황함을 드러내 결국 징역형을 살게 되었다.  물론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단순히 이 말 한마디가 판결 근거의 전부는 아닐 것이다.  그 말 이후 조종사들의 행동이나 말 등을 종합해 봤을 때 당시 조종사들의 판단이 잘못되었다고 판단했던 것이다.

당시 사고로 인한 사망자 16명 가운데 튜니지아인 2명, 나머지 14명은 이탈리아인었다.

운전 중에 운전자의 경우도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항공기와 같이 순간순간 위급한 순간에 있어서 조종사의 판단은 그 어느 분야 못지않게 중요하다 할 것이다.  조종사의 순간 판단 하나로 수백명의 목숨을 살릴 수도, 죽음에 이르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