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한』가족

종이 항공권 시대의 종말을 고한다. 본문

하고하고/항공소식

종이 항공권 시대의 종말을 고한다.

마래바 2007.08.30 14:27
조만간 (종이) 항공권은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게 될지 모르겠다.

"여보세요. 개나리 여행사인데요"

"아! 네~"

"이번에 여행하시는 데 필요한 항공권 발행했습니다. 직접 오셔서 받으시겠습니까? 아니면 집으로 보내드릴까요?"

"집으로 보내주시면 고맙겠습니다만.."

"네. 알겠습니다. 내일 오후까지 항공권을 보내드리겠습니다."

여행사와 고객간의 대화다.

그러나 이런 식의 업무도 조만간 사라지게 될 것 같다. 그 동안 전통적으로 발행해 오던 종이항공권의 발행 규모가 점차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전에도 언급한 바 있듯이 시대가 변하고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우리가 그 동안 전통적으로 생각하고 있던 많은 것들이 그 목적과 의미를 간직한 채 그 형태가 변하고 있다. 항공업무에도 많은 변화가 있는데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항공 여행을 함에 있어 필요한 "항공권"이라고 할 수 있다.

전통적으로 사용해 오던 종이 형태의 항공권에서 점차 전자 항공권 형태로 그 흐름이 바뀌고 있는 것이다.

전세계 민간 항공사의 연합체라고 할 수 있는 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국제항공운송협회) 는 이러한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포착해 항공권에 전자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 항공사 개별적으로 도입을 검토하고 있던 전자 항공권을 2004년 6월부터 적극적으로 각 항공사에게 사용을 권장하고 그 기술적 지원을 하는 등 전자항공권 사용에 드라이브를 걸어오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 전자항공권 사용비율이 16%에 불과했으나, 3년이 지난 현재에 이르러서는 발행되고 있는 항공권의 약 84%가 전자항공권으로 발행되고 있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IATA는 전세계 각 항공사가 발행하고 있는 항공권이 항공사간 상호 정산 가능하도록 조직(IATA ICH: IATA Clearing House)을 운영하고 있다.  즉, A 항공사에서 판매한 B 항공사 구간의 항공권을 승객이 사용 후에는 A 항공사가 그 금액을 B 항공사에게 정산하도록 하고 있는 것이다. 항공사가 수백개가 되다보니 항공사간 일대일 정산이 불가능하게 되었고 IATA는 ICH라는 조직을 통해 일괄적으로 비용 정산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27일 제네바에 본부를 두고 있는 이 IATA에서 드디어 2008년 5월 31일까지 전세계 항공사와 공인 여행대리점이 사용할 종이항공권에 대해 마지막 발주를 냈다고 발표했다. 그 이후부터는 더 이상 종이항공권은 정산작업에 포함되지 않으며 오직 전자항공권에 대해서만 이전과 같은 항공사간 정산작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혔다.

전자 항공권

전자 항공권 (확인)

그동안 IATA는 매년 4억장 규모의 항공권을 발주해 왔으며, 이번 마지막 1,600만장의 종이항공권 발주는 아직 항공권 전자 발행 능력이 미흡한 항공사나 여행대리점을 위한 것이며 2008년 6월부터는 더 이상 종이항공권은 발주하지 않게 된다.

IATA의 총재 겸 CEO인 Giovanni Bisignani는 "항공권 효율적 사용을 목표로 추진해 온 전자항공권 프로젝트는 시작한 지 38개월이 지났으며 앞으로 278일 후에 종이항공권은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을 것이다" 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이러한 전자항공권 사용은 여행객, 여행대리점, 항공사 및 그 관련 산업에 가시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비자인 여행객은 종이 항공권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분실의 위험으로부터 해방 등 편익과 융통성을, 그리고 여행대리점이나 항공사에게는 그들의 사업범위를 확장하고 고객에 대한 원거리 서비스를 가능케하는 등의 이익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전자 항공권은 종이 항공권과 비교하여 1장을 사용하는데 최소 미화 9달러를 절약할 수 있으며 산업전반에 걸쳐 약 3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종이항공권을 없앰으로써 매년 약 50,000 그루의 나무를 살릴 수 있다고 하는 등 결국 전자 항공권 사용은 소비자나 공급자, 그리고 환경 등 모두를 위한 것이라고 했다.


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국제항공운송협회)

국제 항공사간 협력과 발전을 위한 민간단체로 전세계 240개 이상의 항공사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으며,  이는 전세계 국제선 항공 교통량의 94%를 점유하고 있는 규모다.

"종이 항공권"

IATA 총재의 말대로 종이 항공권이 수집가의 품목으로만 남게될 날이 1년이 될지, 아니면 또 다른 상황에 밀려 그 이후로 지연될 지는 확언하기 어렵지만, 장기적인 추세나 흐름을 본다면 분명히 현재의 종이 항공권은 전면 전자 항공권으로 교체될 것이다. 전자 항공권 발행을 위한 준비에 당장의 비용과 시간이 필요할 지라도 장기적으로는 우리들 모두에게 이익이 될 테니까 말이다.


종이 항공권 대비, 전자 항공권이 미화 9달러 정도 절감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전자항공권으로 발급하면 그만큼 할인해 주면 안되겠니? ^^;; (유행어 버전, 썰렁한가? ㅋㅋ)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본 블로그가 도움되십니까? RSS 로 쉽게 받아보세요. ^^ ->

새로운 항공소식

1. 2007/08/24 - A380 시승해 볼 좋은 기회
2. 2007/08/27 - 미국행 항공편, 기내 라이터 휴대 가능
3. 2007/08/30 - 종이 항공권 시대의 종말을 고한다.
4. 2007/09/01 - 저가 항공사, 더 이상 무료수하물은 없다.
5. 2007/09/05 - 항공시장, 중국을 잡아라 !!
6. 2007/09/12 - 올림픽을 향한 중국 항공업계와 그 무서운 속도
7. 2007/09/13 - 싱가포르 항공, A380 좌석 규모 확정
8. 2007/09/14 - 당국은 Q400 기종에 대한 안전점검을 서둘러야..
9. 2007/09/20 - 사우스웨스트 항공, 국제선 진출? Open Seating 정책 포기?
10. 2007/09/21 - 신형 항공기 B787 드림라이너 안전성 의문 제기?
11. 2007/09/26 - Q400 사고 항공기, 랜딩기어 문제..
12. 2007/10/01 - 항공기에도 대체연료가 현실로..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썬샤인 2007.08.30 14:55 마루님 블로그에 놀러왔는데 ...
    현접속자 424명에 쓰러질뻔했습니다..ㅋ;
    역시 대단하십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8.30 15:09 신고 태터앤미디어 파트너가 되었더니 마루님 블로그 아래에 제 블로그 내용도 보이는 모양입니다.
    물론 파트너들 블로그가 랜덤으로 보이는 거겠죠?
    이래서 방문자가 조금씩 증가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새로 포스팅 하나 했더니 동시 접속자 수가 그렇게 됐네요. ^^;;
    아무래도 블로거뉴스의 영향이 큽니다.. :P
  • 프로필사진 소년 2007.08.30 15:25 아쉽네요..ㅎ
    개인적으로 종이항공권의 향수가 남아있었는데.
    여권에 끼고 크로스백에 넣어도 항공권은 삐져나오던 추억...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8.30 16:34 신고 방문, 의견 감사합니다. ^^
    저도 뭔가 항공권을 함께 가지고 다니면 왠지 여행하는 기분도 나긴 합니다만,,
    현장에서 항공권 분실해서 애를 동동 태우는 분들을 많이 봐서요.
    전자 항공권으로 가는 게 대세인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epoche 2007.08.30 16:25 음...e-ticket이 여러모로 편하긴 한데 그냥 사소한 궁금증이 하나 생기는데요....
    대개는 항공권을 예약하면 e-mail로 보내줘서 저같은 경우는 그걸 프린트해서 들고가서 보딩 수속을 하는데,
    우리나라처럼 인터넷망이 잘 깔려있지 않은 나라에서는 e-ticket을 사용하는데 불편한점이 별로 없을까요...? 전 세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해서...
    우리나라에서도 시골같은데서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 하고 있는건지...여행사같은데서 알아서 대행해서 잘 챙겨주는건지...?

    아니면 e-ticket이라는것 자체가 굳이 그렇게 프린트해가지 않더라도 여권과 같은 신분증명수단만 있으면 전산으로 체크해서 수속/탑승이 가능한 그런 개념인건가요? 그럼 앞으로는 굳이 공항에 e-ticket 출력해가지 않아도 괜찮겠네요...??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8.30 16:37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것은 전자항공권(e-TICKET) 확인서류입니다.
    받은 이메일을 출력해 가야하지만 프린터가 없거나 해서 출력할 수 없으면 그냥 가셔도 됩니다.
    항공편명과 날짜만 공항에서 말씀하셔도 다 알아서 찾아 줍니다.

    다만 그 확인서류가 필요한 때는 상대방 국가에 입국할 때 입국심사용으로 활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민 등의 목적이 아니면 일정기간 체류하다가 다시 그 나라를 떠나야 하는데 과연 그때 필요한 항공권을 가지고 있느냐를 확인하는 거죠..
    궁금증이 어느정도 해결되셨길 바랍니다. ^^
  • 프로필사진 양깡 2007.08.30 17:31 종이 항공권이 그리워 질지도 모르겠습니다. ^<^

    그간 여러 문제가 있었다고 하던데, 그 프린터도 도트형식이라서 불편한 것이 많았다고 들은 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8.30 18:01 신고 어쩌면 지나간 과거는 늘 추억으로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
    아무리 힘들었던 시절이나 상황도 지나고 나서 보면 나름대로 긍정적으로 보이는 사건들도 있죠^^;;
  • 프로필사진 2007.09.01 22:0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마래바 2007.09.02 19:56 신고 비슷하죠..^^ 마루, 마래바
    제가 더 이익인데요? ㅋㅋ
    태터앤미디어.. 일종의 블로그 마케팅을 블로거 대신 해 준다고 보면 될까요?
    일괄적으로 회원 블로그를 홍보하고 발전방향을 함께 모색한다고 하면 적당할 것 같습니다.
    물론 그걸 통해 방문자나 수익도 증가할 수 있을거구요..
댓글쓰기 폼